바로잡습니다
바로잡습니다



본지 110호 ‘KAL기 유가족 격노시킨 기념촬영’ 제하의 기사중 관련사진을 찍은 기자가 한겨레 김종수 기자란 부분은 경향신문 박재찬 기자의 잘못이므로 바로잡습니다. 이와함께 10면 ‘KAL기 추락 취재’기사 가운데 한겨레도 ‘KAL기 참사’관련 호외를 제작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