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 사원 60여명 부당전보 "감원 전단계조치”노조 반발
경향 사원 60여명 부당전보 "감원 전단계조치”노조 반발
노조 비대위구성...밤생농성 돌입





경향신문이 사원 60여명에 대해 감원의 전단계로 보이는 전보발령 조치를 내려 노조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특히 사측의 무리한 설비투자로 인한 적자 누적을 타개하고 고용안정을 꾀하기 위해 노조측이 스스로 임금동결을 선언하면서까지 제시한 고용안정 명문화 요구를 일방적으로 묵살한 데 대해 노조는 “부실경영을 사원에게 전가하는 파렴치한 도발행위”라고 비난하고 있다.

경향신문은 지난 19일 기자직 24명을 포함한 사원 60여명을 판매·광고 등 영업직으로 전보 발령 조치했다.

경향신문은 이번 전직 인사에서 편집국 차장대우 4명을 사장실 기획위원(광고영업 업무)으로 발령한 것을 비롯해 지방팀 10명, 심의팀 2명, 수도권팀 2명, 편집팀 2명, 여성건강팀·사진부·뉴스메이커팀·조사자료팀에서 각각 1명 등 모두 24명에 대해 기자직을 박탈하고 광고영업직 및 판매영업직으로 전직배치했다. 경향신문은 또 제작국 제작팀 및 윤전팀 등 사원 35명도 광고영업직 및 판매영업직에 전직 배치했다.

경향신문은 이에앞서 지난 16일 노조에 “국간이동 및 직종변경을 골자로 한 전직인사가 20일자로 있을 것”임을 밝히고 개인에게 이같은 인사발령 사실을 통보했다. ▶관련기사 3면

이에따라 노조(위원장 김윤순)는 18일 긴급집행위원회를 소집, 노조를 비상대책위로 개편하는 한편 19일부터 무기한 철야농성에 들어가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이번 부당전직인사는 자진사표를 유도하기 위한 고용조정 조치의 하나”라고 비난하고 “고용조정 및 부당전직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경향신문은 이에앞서 지난달 30일 노조에 보낸 공문을 통해 “고용조정을 실시하겠다”며 고용조정 방침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경향신문은 “대상 및 선정기준 등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고 고용조정 협의에 나서라”는 노조의 요구에 “교열 및 조사자료팀 계약직 30명을 9월말에 계약해지하고, 수송·경비직 등 비숙련 비전문직 30명을 용역직으로 전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을 뿐 전체적인 고용조정 계획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경향신문 강신철 경영지원실장은 “이번 전직인사는 매체영향력 신장에 비해 취약한 광고·판매 영업분야의 인원 보강을 위해 행해진 것”이라며 “앞으로 보완인사가 부분적으로 있을 수는 있으나 국간이동 같은 대규모 인사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강실장은 고용조정 방침과 관련 “아직 구체적인 안이 마련되지는 않았다”고 밝혀 앞으로 ‘고용조정’이 더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고용안정명문화를 전제조건으로 한 임금동결안을 확정, 사측과 임금교섭을 벌여온 경향신문노조는 사측이 교섭과정에서 ‘고용조정을 하겠다’고 나서는 등 고용안정의 의지가 없다고 판단, 지난 12일 교섭결렬을 선언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