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김성수 부인 이아주 여사 '3·1운동 대통령 표창'
김성수 부인 이아주 여사 '3·1운동 대통령 표창'
3·1절 86돌 맞아 … 인촌은 친일 논란 지속

1일 86돌 3·1절을 맞이한 정부 독립유공자 포상에서 동아일보 창립자 인촌 김성수 전 사장의 부인인 이아주 여사(1898∼1968)가 3·1운동의 공로로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이로써 김 전 사장 내외가 모두 국가로부터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는 영예를 얻게 됐으나, 김 전 사장에 대해서는 ‘친일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이 여사에 대해 “서울 남대문 역전에서 전개된 제2차 학생단 시위운동에 참여하여 독립기를 흔들고 독립만세를 외치며 시내를 행진하다 체포됐다”고  3·1운동 당시의 공적을 밝혔다.

   
▲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 1일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86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박용신 옹에게 건국포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백승렬 기자
동아일보는 지난달 23일자에서 이 여사는 1919년 당시 정신여학교에 재학 중이었으며, 김 전 사장은 재판장에 선 이 여사의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고 1921년 결혼했다고 전했다. 김 전 사장(1891∼1955)은 12세 때인 1902년 첫 부인인 고광석씨와 결혼한 뒤 1919년 사별했으며, 1921년 이 여사와 재혼했다. 동아일보사를 물려받은 장남 김상만(1910∼1994) 전 사장은 고씨 소생이다.

김 전 사장은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받았으나, 일각에서 친일반민족행위자로 분류, 서훈 치탈을 촉구하고 있어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1993년 7월 독립유공자 포상자 중 친일행위 혐의자 8명의 한 사람으로 김성수 전 사장을 포함시킨 바 있고, 지난해 10월 보훈처 국정감사에서도 고진화 의원(한나라당) 등이 서훈 취소를 주장했다. 

정부는 이번 3·1절을 맞아 여운형 선생(건국훈장 대통령장), 조동호 선생(건국훈장 독립장) 등 그동안 사회주의 계열 활동 경력을 이유로 독립유공자 포상이 보류됐던 54명을 포함, 모두 165명에게 훈·포장을 수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