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신문 절반 이상 ‘적자경영’
지역신문 절반 이상 ‘적자경영’
언론재단, 290여 개사 실태 조사 … 64.1%가 적자

지난해 지역신문들의 구독료 회수 비율은 평균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지역신문 중 흑자를 기록한 곳은 23.1%에 불과한 반면, 64.1%가 적자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언론재단(이사장 박기정)이 지난 4월19일부터 6월4일까지 290개 지역신문사(일간지 56곳, 주간지 234곳)를 직접 방문해 실시한 ‘지역신문 발전을 위한 실태 조사’ 결과, 흑자를 기록한 신문은 23.1%, 적자는 64.1%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지역신문의 구독료 회수 비율은 평균 45.4%로 조사됐는데, 이 중 일간신문은 70.4%, 주간신문이 38.9%로 조사됐다. 역으로 일간신문의 29.6%, 주간신문의 61.1%는 구독료를 제대로 회수하지 못한 것이다.

광고 수입의 경우 일간신문은 정부광고에, 주간신문은 소규모 자영업이나 중소기업에 의존하는 비율이 높았다. 전체 광고 수입 중 정부(지방자치단체, 공기업 포함)를 통한 광고 수입은 평균 18.2%였으며, 일간신문의 경우 25.1%, 주간신문은 16.5%로 나타났다.

주요 광고주가 누구냐고 묻는 질문(복수응답)에 일간신문은 정부 관공서가 87.5%, 중소기업 80.4%, 백화점·할인매장 41.1% 순으로 응답했다.

주간신문의 경우 소규모 자영업이 59.5%, 중소기업 55.6%, 동창회 및 각종 협회·단체 54.3%, 정부 관공서 53.0% 순으로 응답했다.

신문사 내 대주주의 위치와 관련, 일간신문은 발행인이 33.9%, 사장이 26.8%, 회장이 17.9%, 정부 및 재단이 12.5%, 이사 10.7% 등이었다. 주간신문은 발행인 50.4%, 사장 23.9%, 회장 13.2%, 이사 12.4%, 정부 및 재단 1.7%였다.

지역신문발전기금 사용 방법으로 지역신문의 52.1%는 ‘개별 신문사를 지원하는 형태’를 선호했고, 44.5%는 ‘신문업계 전반의 발전을 위한 지원형태’를 선호했다(일간신문 주간신문 평균). 경영 자료 공개에 대해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이 48.5%, ‘제출한 자료의 일부 공개’ 35.0%, ‘공개해서는 안된다’ 16.5%로 나타났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