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가판폐지 적극검토
조선일보, 가판폐지 적극검토
가판폐지 대비해 마감시간·근무조건 논의…"경쟁지와 차별화 위한 차원"

조선일보가 가판 폐지를 위해 마감시간, 근무시간 변경 등에 대해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조선일보는 지난 27일과 29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가판신문 폐지를 집중 논의했다.

   
▲ 7월30일자 조선노보
30일 발행된 조선노보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내부적으로는 가판 폐지에 대한 상당한 공감대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 회의에선 외국신문의 사례에 대한 연구 검토와 함께 가판 신문폐지에 대비한 마감시간, 근무조건 변경 등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조선노보는 전했다.

마감 시간 조정과 관련해 현재대로 유지하자는 의견과 다소 변화를 줄 필요가 있지 않느냐는 의견 등이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관계자는 "가판 신문의 존재는 이미 효용성이 없어졌다는 것은 오래전부터 논의돼온 것"이라며 "하지만 현재 사장과 경영기획실장이 휴가 중인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이 확정됐다고는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조선일보가 내부적으로 가판 폐지를 검토하고 있는 것은 미디어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따라 가판 발행의 의미가 없어졌다는 원칙적인 이유도 있지만 무엇보다 중앙일보 동아일보 등 경쟁지와의 차별화된 신문제작을 위한 목적이 더 크다는 게 기자들의 분석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