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신문 64.1%가 적자 경영
지역 신문 64.1%가 적자 경영
언론재단 290개 지역신문 실태조사 결과 "구독료 회수 절반도 못미쳐"

지난해 지역신문 중 흑자를 기록한 곳은 23.1%에 불과한 반면, 64.1%가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역신문들은 지역신문지원 정책에 대해 87.5%가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언론재단(이사장 박기정)이 지난 4월19일부터 6월4일까지 290개 지역신문사(일간지 56곳, 주간지 234곳)를 직접 방문해 실시한 '지역신문 발전을 위한 실태 조사' 결과, 흑자를 기록한 신문은 23.1%, 적자는 64.1%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일간지의 경우 흑자가 33.9%, 적자는 53.6%였으며, 주간지는 20.5%가 흑자, 66.7%가 적자를 기록했다.

"구독료 회수 절반도 못 미쳐"

   
▲ 경인일보
조사 대상 지역신문의 구독료 회수 비율은 평균 45.4%로 나타났는데, 이 중 일간신문은 70.4%, 주간신문이 38.9%로 조사됐다. 역으로 일간신문의 29.6%, 주간신문의 61.1%는 구독료를 제대로 회수하지 못한 것이다.

본사와 지국의 지대 수입 배분비율은 '30대 70'인 경우가 25.5%로 가장 많았고 '50대 50'이 19.6%, '60대 40'과 '20대 80'이 각각 17.6%과 9.8%로 나타났다. 이 밖에 '70대 30'이 5.9%, '80대 20'이 3.9%로 조사됐다.

광고 수입의 경우 일간신문은 정부광고에, 주간신문은 소규모 자영업이나 중소기업에 의존하는 비율이 높았다. 전체 광고 수입 중 정부(지방자치단체, 공기업 포함)를 통한 광고 수입은 평균 18.2%였으며, 일간신문의 경우 25.1%, 주간신문은 16.5%로 나타났다.

"주요 광고주는 관공서와 중소기업"

주요 광고주가 누구냐고 묻는 질문(복수응답)에 일간신문은 정부 관공서가 87.5%, 중소기업 80.4%, 백화점 및 할인매장 41.1% 순으로 응답했다. 주간신문의 경우 소규모 자영업이 59.5%, 중소기업 55.6%, 동창회 및 각종 협회·단체 54.3%, 정부 관공서53.0% 순으로 응답했다.

신문 편집 및 공정보도 등의 규약이 있는 신문은 평균 42.8%(일간지 50.0%, 주간지 41.0%), 편집 및 공정보도위원회가 있는 신문은 37.3%(일간지 65.5%, 주간지 30.6%), 자체 윤리강령이나 기자 준칙이 있는 신문은 57.3%(일간지 67.3%, 주간지 54.9%)로 나타났다.

회사의 조직과 관련해 일간신문의 3.6%, 주간신문의 6.4%가 모회사가 있고, 일간신문의 14.3%, 주간신문의 6.8%가 자회사가 있다고 응답했다.

신문사 내 대주주의 위치와 관련, 일간신문은 발행인이 33.9%, 사장이 26.8%, 회장이 17.9%, 정부 및 재단이 12.5%, 이사 10.7% 등이었다. 주간신문은 발행인 50.4%, 사장 23.9%, 회장 13.2%, 이사 12.4%, 정부 및 재단 1.7%였다.

"발전기금 '경영여건 개선사업'에 우선적으로 쓰여야"

지역신문발전기금 사용 방법으로 지역신문의 52.1%는 '개별 신문사를 지원하는 형태'를 선호했고, 44.5%는 '신문업계 전반의 발전을 위한 지원형태'를 선호했다(일간신문 주간신문 평균).

지역신문발전기금으로 우선적으로 사용해야 할 사업에 대해 지역신문들은 '경영 여건 개선사업'(82.9%)을 가장 많이 지적했다. 이밖에 58.9%가 '경쟁력 강화 사업'을, 56.8%가 '인력 양성 사업'을, 36.9%가 '공익성 제고를 위한사업', 35.2%가 '정보화 지원 사업' 등이었다.

경영 자료 공개에 대해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이 48.5%, '제출한 자료의 일부 공개' 35.0%, '공개해서는 안된다' 16.5%로 나타났다.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 실시에 따른 변화에 대해 5점 척도로 조사한 결과 일간신문의 경우 '경영의 투명성이 개선될 것'이 4.0, '경영의 안정성이 좋아질 것'이 3.9로 나왔고, 주간신문은 '언론인의 전문성이 제고될 것' 4.0, '경영의 투명성이 개선될 것' 3.9, '언론인의 윤리의식이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이 3.9로 나왔다. 편집권 독립에 대해서는 일간신문 3.8, 주간신문 3.6 등 다른 항목보다 점수가 낮게 나왔다.

ABC 가입 계획 63.4%

ABC협회 가입의향을 묻는 질문에 '가입했다'는 응답이 7.2%, '가입할 계획'이 63.4%, '가입할 계획이 없다'는 응답이 21.4%로 나타났다.

지역신문발전기금지원 신청을 위한 추가요건에 대해 '지역민의 평판'이라는 응답이 29.3%, '경영의 투명성'이 19.2%, '협회 가입 여부' 11.1%, '신문윤리강령 준수여부' 4.0%, '일정 규모 이상' 3.0%, '광고 강매 행위 여부' 2.0%, '정간법 준수 여부' 1.0%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신문 육성 및 지원과 관련해 정부에 바라는 조치로는 운영자금 지원이 39.7%로 가장 많았고, 관련 법제 정비 31.9%, 세제 감면 10.6%, 정부 광고 배정 8.5%, 신문 설립 요건 강화 7.1%, 중앙지 시장 확대 제한 3.5%, 구독료 지원 2.1%, 계도지 부활 1.%, 신문시장 질서 확립 1.4%, 통신 전재료 지원 1.4%, 기타 12.8% 등으로 나타났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