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만에 11만부 증가라니”
“한달만에 11만부 증가라니”
중앙 유료부수 증가 놓고 조선·동아 신경전

조선·동아일보와 중앙일보가 ABC협회에 제출하는 발행사 보고서 유가부수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중앙일보가 지난 2월 제출한 ‘2003년 4/4분기 발행사보고서’에서 지난해 10월 유료부수가 같은 해 9월에 비해 11만부나 증가된 것으로 기록되면서 불거졌다. 지난달 초 발행사보고서가 나오자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판매국의 담당자들은 최근 한달만에 11만부가 증가하는 것은 도저히 업계 상식으로는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경위조사를 하라’고 ABC협회에 요청했다.

발행사보고서는 ABC협회가 부수공사를 실시하기 전에 발행사(조선·중앙·동아 등)가 자체조사를 벌여 3개월에 한번씩 ABC협회에 보고하는 자료이다. ABC협회는 이를 토대로 신속하게 부수공사에 들어가 공사보고서를 내도록 돼있다.

중앙일보가 제출한 발행사보고서에 따르면, 중앙일보의 지난해 9월 유료부수는 171만9000부였으나 10월 부수는 182만8000부인 것으로 기재돼있다. 반면 조선일보는 같은 해 9월 191만9000부, 10월 192만9000부였고, 동아일보는 9월 175만부, 10월 175만부로 변화폭이 매우 적었다.

조선일보 판매국 간부는 “한달만에 11만부 증가는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라며 “지난달 말 ABC에 경위조사를 요구하는 항의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동아일보 판매국 간부도 “신문업계의 경험상 11만부 증가가 과연 가능한지 의문이며 납득할 수 없다”며 “이달 중순 이내에 ABC측에 경위조사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중앙일보는 구독료 자동납부 행사를 위한 사전 판촉전략에 따른 성과라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판매국 간부는 “구독료 자동납부 행사를 3∼4개월 앞두고 사전에 확장을 바짝 해야하기 때문에 각 센터(지국)별로 등급별 관리 등 판촉전략에 따른 성과”라며 “어차피 이는 공사하면 되는데 왜 자꾸 조선 동아가 소명하라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ABC협회 관계자는 “오는 6월의 부수공사를 해봐야 안다. 조선 동아가 경위조사하라고 해도 우리가 중앙에 그것을 물어볼 수는 없으며, 규정대로 광고주들에게 알리고 공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아마도 3사간의 관계가 워낙 미묘하다보니 신경전을 벌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발행사보고서와 공사보고서의 차이로 생기는 이같은 부작용을 해소할 수 있는 장치를 조만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