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처리업체 돈 뜯은 지방지 기자 구속수배
폐기물처리업체 돈 뜯은 지방지 기자 구속수배
포천지역 일간지 대표·기자 '기사협박'으로 업체로부터 수백만원씩 갈취

일부 지역일간지들의 비리행태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포천지역 폐기물처리업체의 환경오염 등 불법사실을 기사화하거나 당국에 고발하겠다고 협박해 해당업체로부터 수백만원을 갈취한 사이비 기자들이 검찰에 구속되거나 지명수배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9부(부장검사 이중훈)는 6일 폐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슬럿지(폐기물) 4만6000톤을 사업장에 무단매립한 혐의로 신북환경개발(주) 대표 최모 씨와 불법사실을 기사화하거나 당국에 고발하겠다며 금품을 갈취한 혐의로(공갈) 산업환경신문사 기획국장 김모씨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산업환경신문 김 국장은 지난 2002년 9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취재수첩 카메라 등을 들고 사업장을 둘러보면서 모두 20회에 걸쳐 신북환경개발 대표로부터 500만원을 받아낸 혐의를 받고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산업환경신문에 확인결과, 김씨는 기자증을 발급받을 때만 신문사에 출근하는 등 전형적인 사이비 기자의 행태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아세아일보 김모 기자(포천시청 출입기자)는 지난 2002년 9월부터 지난 3월까지 마찬가지로 최씨로부터 모두 10회에 걸쳐 690만원을 받아냈고, 이와는 별도로 소각장 설치 사업 수주를 해 준다며 수시로 최씨와 말레이시아 등으로 출국해 수고비 명복으로 수백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김씨가 포천시청에도 출근하지 않고 잠적해 출국금지 조치하고 지명수배했다.

또한 중앙환경신문사 유모 사장도 지난 2002년 7월부터 같은해 12월까지 모두 11회에 걸쳐 최씨로부터 28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지만 잠적해 지명수배됐다.

지방환경단체 간부를 겸임하며 금품을 수수한 지방지 관계자도 적발됐다. 검찰에 따르면 월드환경신문사 포천지사장 겸 경기북부환경감시단 중앙회장을 맡고 있는 김모 씨는 지난 2002년 10월 신북환경을 찾아가 "폐기물 매립이 주변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한데 신경을 많이 써야겠다"고 말하며 최씨로부터 20만원을 받은 것을 포함 같은 11월까지 6회에 걸쳐 16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아 불구속기소됐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