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세계, 이라크에 여기자 파견
동아·세계, 이라크에 여기자 파견
허문명·이의란 기자…"언론계 통념 바뀌어야"

한국군의 이라크 파병을 앞두고 언론사들의 종군기자 파견준비가 한창이다. 이번에 파견됐거나 파견될 기자들 중에는 여기자들도 있다.

동아일보는 한국군의 이라크 파병시 종군기자로 허문명(왼쪽) 기자를 보내기로 했다. 허 기자는 당초 지난 14일 출발하려 했으나 한국군의 파병지역 교체가 검토됨에 따라 오는 6월말에 출발해 2주간 취재할 계획이다.

   
▲ 세계일보 이의란 기자

 

   
▲ 동아일보 허문명 기자

허 기자는 “기자생활 14년 만에 여러 경험을 했으나 전쟁터만큼 할 얘기가 많은 현장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해 주저하지 않고 신청했고, 선정돼 매우 기쁘다”며 “이라크를 통해 한국의 모습을 돌아보고, 한국군 파병의 의미를 되짚는 등 여러 가지 면에서 쓸 게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허 기자는 이어 “미국과 이라크의 역학관계 속에서 현지 주민의 삶이 어떻게 될지, 전쟁에 묻혀있는 그들의 일상은 뭔지, 얼마나 바뀌었는지에도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족에게는 아직 말도 꺼내지 못했다는 그는 “위험하다는 생각을 안 했는데 주변에서 하도 걱정을 해 뒤늦게야 위험을 느끼게 됐다”며 “현지 가이드를 잘 만나는 게 중요한데 열심히 찾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도 지난 12일 이의란(오른쪽) 특파원을 이라크 현지에 파견했다. 27일 복귀할 예정인 이 특파원은 키르쿠크, 모술, 그리고 나자프 등 이라크 현지 기사를 연일 보내오고 있다.

세계일보 관계자는 “이 특파원이 자원해서 가게 된 것”이라며 “세계일보에서 내전 및 분쟁지역에 여기자를 파견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키르쿠크나 나자프 등 위험지역을 종횡무진하는 이 특파원을 보면서 여기자에 대한 언론계 통념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조현호·김종화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