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동아 “MBC·KBS에 법적대응 검토”
조선·동아 “MBC·KBS에 법적대응 검토”
기사·칼럼도 활용…내부 일각선 "소모전 그쳐야" 의견도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방송 편파보도' 기사를 비판한  KBS·MBC 시사프로그램에 대해 두 신문사가 지면을 통한 반격과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 신문사 내부에서는 불필요한 소모전을 피하자는 신중론도 나오고 있다.

MBC는 지난 19일 <신강균의 뉴스서비스 사실은>을 통해 탄핵을 전후한 신문의 보도태도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야당과 보수신문들이 제기하고 있는 방송의 편파보도 주장과 여론조사 왜곡설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조목조목 반박했다.

KBS도 지난 20일 방송된 <미디어포커스>에서 동아·조선일보 등을 거세게 비난했다.

이에 대해 조선일보는 법적 대응도 검토중이라며 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조선일보 관계자는 "사법적으로 대응할 부분이 있으면 하고 만약 없으면 기사와 칼럼을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금 그런 식으로 방송이 신문과 싸울 때인가"라며 "특히 MBC가 어떻게 그렇게 경망스럽게 표현하는 내용으로 우리를 비난하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22일자 지면으로 양방송사의 보도태도를 비판한 동아일보도 후속대응에 대해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동아일보 관계자는 "이후 지면 이외에 어떤 대응을 할지 논의중"이라며 "솔직히 방송에서 우리를 먼저 비판했다. 우리가 먼저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동아일보 내부에서는 방송과 신문이 소모적인 싸움을 그만뒀으면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동아일보의 한 기자는 22일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동아일보 기자가 아닌 신문의 독자이자 방송의 시청자인 한 사람으로서 방송과 신문이 더 이상 소모전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지난 주말 방송을 보고 있노라면 다분히 의도를 갖고 있는 것같았고, 전파낭비라는 생각이 들었다. 반면, 신문도 지면낭비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 기자는 "MBC가 너무 거친 표현을 쓴 것 같은데 우리도 이런 식으로 소모적인 지면낭비를 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