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회장, 방송진출에 강한 미련 표출
홍석현 회장, 방송진출에 강한 미련 표출
제2창간 10주년 사보 인터뷰서 보도채널 언급

중앙일보 홍석현 회장이 오는 21일 제2창간 10주년을 기념해 지난 15일 자사 사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TBC에 대한 향수는 버릴 수 없는 것 아니냐”며 방송진출 의사를 강하게 내비쳤다. 홍 회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보도채널에 대해서는 끊임없는 관심이 있지만 여건이 허용돼야 한다. 이런 것은 혼자 꿈꾼다고 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 회장은 또 취임한 뒤 10년 동안 “‘중동조’ 보수지 가운데 중앙이 우리만의 아이덴티티를 갖게 됐다”며 “아직 일반에게 확실히 각인되지는 않았지만 중앙만의 이미지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이 가장 의미 있고 보람 있는 일”이라고 자평했다.

홍 회장은 중앙일보가 비판해야 할 대상으로 “정치권력 뿐 아니라 문화권력일 수 있고, 잘난 척 하는 사람들, 특권의식을 가진 사람들일 수도 있다”고 밝히고, 정확한 보도와 관련해서는 “(한국 신문에 특히 부족한 것으로) 스트레이트인지, 분석인지, 의견인지 막 섞어서 추측보도하면 안 된다”고 주문했다.

중앙일보는 지난 94년 3월21일 홍 회장이 당시 대표이사로 취임한 이후 변화와 바람을 확산시키자는 요지의 제2창간을 선언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