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120시간’ 윤석열 이번엔 “손발 노동은 인도도 안해”
‘주120시간’ 윤석열 이번엔 “손발 노동은 인도도 안해”
유승민 측 “편협한 노동관, 저열한 시각”…민주당 측 “차별주의자”
여영국 “저급한 사회 인식”…“비정규직과 정규직 차이 없어” 발언도 논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3일 “사람이 손발로 노동해서 되는 거 하나도 없다”며 “그건 인도도 안 한다. 아프리카나 하는 것”이라고 발언해 파문이다. ‘주120시간 노동’ 발언이나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차이가 없다’며 부적절한 노동관을 드러낸 가운데 이번엔 인종에 대한 차별과 왜곡된 노동관을 함께 드러낸 것이다. 

이 밖에도 윤 후보는 안동대 학생들과 간담회를 하면서 “인문학이라는 것은 공학이나 자연과학 분야를 공부하며 병행해도 되는 것이며 많은 학생들이 대학 4년과 대학원까지 공부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대학생들 앞에서 “일자리라는 게 비정규직이나 정규직이나 대기업이나 중소기업이나 큰 차이가 없다”며 “임금에 큰 차이가 없으면 비정규직이나 정규직이 큰 의미가 없다”고도 했다. 고용불안에 대한 인식이 전무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 13일 안동을 방문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사진=윤석열 캠프
▲ 13일 안동을 방문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사진=윤석열 캠프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거센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유승민 캠프의 이효원 대변인은 15일 논평에서 ‘인문학’ 발언에 대해 “대학이 취업 학원으로 변질돼 가는 현실에서 대학 역할에 대한 고민 없이, 대학을 기업의 취업 맞춤 학원으로 생각하는 윤석열 후보의 인식이 참으로 경악스럽다”고 비판했다. 아프리카 발언에 대해선 “노동을 바라보는 편협한 시야와 타국을 바라보는 저급한 시각을 보여줬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육체노동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수많은 노동자들과 인문학 발전을 위해 인생을 쏟아붓는 인문학도들 앞에 석고대죄하라”라고 비판했다. 

홍서윤 민주당 청년대변인은 이날 논평 ‘국민의 존엄한 노동을 비하하는 윤석열 후보는 차별주의자입니다’를 통해 “직업의 귀천을 나누는 구태한 정치인임을 고스란히 보여줬다”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대선 경선 후보가 국민의 직업을 계급으로 인식하는 전근대적 인식수준을 가져서야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노동 천시 인식에 인종차별까지, 저급한 사회인식을 얼마나 더 내보일 작정이냐”라며 “이런 사고로 별이 되겠다는 것이 부끄럽지도 않느냐”고 비판했다.

여 대표는 “생명까지 위협 받아가며 손발로 일하는 시민들을 위로하지는 못할망정 천박한 노동으로 취급하는 인식으로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은 헌법 가치에 대한 도전”이라며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것도 모자라 무한경쟁에 내몰려 고용불안에 시달리는 노동 시민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격루 2021-09-16 13:28:10
저 물건은 정신병원 예약되어엇다고 하네요..ㅋㅋ
미친 광견병자

angus 2021-09-16 09:27:14
국힘당이 똥 싸놓고 그 똥 밟은 사람(박지원)에게 똥싸고 오리발 내밀지 말라고 우기는 격이다.
박지원은 호랑이 꼬리를 밟지말라 으르렁거린다.
정치9단 마당발과 국정원에서 확보하여 알고있는 모든 것을 옷벗고 까발리겠다 으름장인 것 같다.
그렇대도 윤석열을 똥 싼 녀석이라 확정지으려 하지말라.
윤석열 평생 그런 일로 오리발 내미는 놈들과 살면서 밥 벌어 먹은 녀석인대 쉽게 말려들겠나?
부질없는 일이다.
그런대 윤석열의 버럭과 고발은 참으로 제 버릇 개 못주고계속 써먹으려 바둥대는 불쌍한 행태로구나.
고발사주는 시작도 검찰과 국힘당에서 했으며,
언론에 공익제보도 국힘당에서 이루어젔으며,
빨리 수사하라.
핏대올리며 악을 써댄 것도 국힘당이며,
기억이 없다.
잘모르겠다.
오리발도 국힘당에서 내밀었으며,
자기당 공익제보자를 비하시킨 것도 국힘당 사람들이며
국정원장에게 똥물 디집어 씌우려 마타도어하며 애쓴 것도 국힘당이다.

노동자 2021-09-15 23:33:02
청소는 손발 노동이다.
식품 조리도 손발 노동이다.
택배도 손발을 직접 움직이지 않으면 불가능하다.
청소부 조리사 택배기사가 없으면 사회는 돌아가지 않는다.

농사를 짓기 위해서는 손발을 정말 바쁘게 움직여야 한다.
어엄 임업 광업 등도 모두 손발 노동이다.
공장에서 물품을 조립하거나 포장하는 것도 손으로 한다. 완전 자동화 공장이란 거의 없다.
대한민국은 제조업으로 일어섰으며 지금도 제조업 강국이기 때문에 선진국으로 나아가는 것이다. 손발을 쓰지 않는 3차 산업만으로 돌아가는 나라는 없다.

실은 컴퓨터 프로그래밍도 결국 손을 움직이는 코더가 있어야 하며, 의사의 수술조차도 손으로 직접 해야 한다.

아무리 검사 일이 손발을 바삐 움직일 필요가 없다지만 어찌 이토록 사회 각부의 역할에 무지할 수가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