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피의자 입건, 김웅·손준성 압수수색…尹 “입건하라 해라”
윤석열 피의자 입건, 김웅·손준성 압수수색…尹 “입건하라 해라”
공수처 오늘 전격 착수… 윤 캠프 대변인 “치졸한 정치개입·모략 중단하라”
캠프 대외협력특보는 “김웅 압수수색은 당연해”… 공수처 “피의자라고 해서 혐의 확정은 아냐”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검찰 측 고발장 전달의 핵심 열쇠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자택과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현재 국민의힘 측이 김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을 막고 있어 집행이 완료되지 않았다.

이와 함께 공수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와 손준성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입건)했다고 밝혔다. 이에 윤석열 캠프와 국민의힘은 치졸한 정치 개입을 중단하라며 야당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윤 후보는 “입건하라고 하라”고 말했다.

황상진 공수처 대변인은 10일 오후 공수처 기자실 브리핑에서 김 의원 자택과 국회 사무실, 손 검사의 대구 사무실과 대구 자택, 서울 자택 등 모두 5군데 장소에서 압수수색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여의도 국회 사무실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두고 공수처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5시15분 현재까지) 아직 종료되지 않았다”며 “합법적으로 영장을 제시했다. 대치 중이라는 표현처럼 밀고 당기는 물리적 충돌이 있는 것은 아니다. ‘국민적 의혹이 있으니 신속히 해소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으나 협조를 받지 못한 상태”라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과 관련해 김 의원 보좌관의 컴퓨터를 압수수색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공수처 관계자는 “장소가 의원 사무실과 부속실로 돼 있다”며 “영장없는 것을 불법적으로 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 차량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돼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황상진 공수처 대변인은 이날 오후 윤석열 예비후보와 손준성 검사도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공수처 관계자는 “김 의원이 압수수색 집행영장을 그 자리에서 읽는 바람에 그 안에 적혀 있는 윤 후보와 손 검사 관련 내용까지 알려지게 됐다”며 “그래서 대변인이 재차 확인해서 피의자로 입건됐다는 사실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 당시 지시해 이뤄졌다고 적시된 게 있는지를 두고 이 관계자는 “언론에서 그렇게 보도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하고 있는 것이지, 그 혐의를 예단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피의자 신분이라는 것이 피고발인과 큰 차이가 없느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윤 후보의 피의자 순번이) 13호로 매겨졌으니 피의자 신분인 것”이라면서도 “피의자라고 해서 혐의가 확정된 것은 아니다. 피고발인이어도 피의자로 등록된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9일 강원도당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9일 강원도당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황 대변인은 윤 후보와 손준성 검사 혐의는 직권남용과 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밝혔다.

공수처는 압수수색 대상에 대검찰청은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제보자 휴대전화가 대검에 제출돼 있는데 왜 확보되지 않았느냐, 제보자가 혹시 공수처에 휴대폰을 제출했느냐는 질의에 황상진 대변인은 “할 수 있는 기초 조사는 다 했다”고 답했다. 황 대변인은 이번 수사를 인지수사가 아닌 고발에 의한 수사라고 설명했다.

이번 압수수색과 윤 후보의 피의자 신분 전환에 국민의힘은 반발하고 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김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중이던 이날 오전 사무실 앞에 나와 “보좌관의 PC를 압수수색하려 해서 강하게 이의를 제기했다. 보좌관 컴퓨터 압수수색은 중단한 상태”라며 “국민의힘으로서는 정치 공세이자 야당 압박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김 의원 혐의가 직권남용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이라는 점을 들어 “소송 같은 고발장에 의해 이렇게 광속도로 압수수색을 진행할 일인지 다시 한 번 강한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날 한국교총을 방문하고 나온 윤 후보는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됐다는 공수처 발표에 “입건하라 하십시오”라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 대변인은 황당한 불법 압수수색이자 윤 후보에 대한 모략이라며 공수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러나 검사 출신의 대외협력특보는 공수처의 김 의원 압수수색 집행은 당연하다는 입장을 보여 온도 차를 드러냈다.

김병민 윤석열 캠프 대변인은 오후 5시32분께 발표한 논평 ‘정권과 검찰, 공수처는 윤 후보에 대한 모략을 즉각 중단하라. 국민이 보고 있다’에서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시작 이후 정권의 눈치를 보는 권력기관의 정치개입이 노골화되고 있다”며 “윤 후보 이미지를 손상시키기 위해 여권은 물론 검찰과 공수처가 혈안이 돼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뉴스버스 허위 보도로 시작된 정치공작의 제보자를 대검이 월권과 불법을 불사하며 공익신고자로 둔갑시킨데 이어 공수처가 윤석열 후보를 공격해 온 친정부 성향 단체의 고발을 계기로 신속 수사에 나섰다”며 “공수처가 10일 국민의힘 김웅 의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영장에 윤석열 후보를 피의자로 적시한 것은 상습 고발자와 손발을 맞춰 윤 후보를 흠집 내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윤 후보를 피의자로 전환한 공수처를 겨냥해 “정치공작의 피해자인 윤 후보를 공수처가 피의자로 만드는 것을 보고 국민은 어이없어 할 것”이라며 “이와 발 맞춰 검찰이 윤 후보 배우자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연루와 관련해 1년 넘게 수사해서 특별한 내용이 없었다가, 관련 회사를 압수수색하자 바로 언론에 공표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 후보 배우자가 관여된 것처럼 포장되고 있는 것은 정치적 의도에서 비롯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공수처는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과정에서 적법절차를 지키지 않았다”며 “수사관의 거짓말로 진행된 황당한 불법 압수수색은 공수처가 정권의 하수인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공수처가 정치적 중립성을 상실한 데 대해 김진욱 공수처장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며 “윤 후보에 대한 모략을 즉각 중단하라. 국민은 눈을 부릅뜨고 정권과 권력기관의 치졸한 행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공수처가 10일 김웅 의원 국회 사무실 압수수색에 나사자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김 의원 부재시 진행된 김 의원 컴퓨터 압수수색 관련 사진을 보여주며 불법 압수수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수처가 10일 김웅 의원 국회 사무실 압수수색에 나사자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김 의원 부재시 진행된 김 의원 컴퓨터 압수수색 관련 사진을 보여주며 불법 압수수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반해 검사 출신으로 윤석열 캠프의 대외협력특보를 맡고 있는 김경진 전 의원은 이날 오후 4시30분경 연합뉴스TV와 실시간 전화 연결을 통해 “(김웅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은 신속하게 해야 하고 압수수색을 통해 물증을 정확히 확보해야 한다”며 “제보자 휴대전화는 대검에 제출 포렌식 진행 중이라고 하고 있고, 뉴스버스 보도에 의하면 김 의원을 통해 손준성 검사가 고소장(고발장) 또는 판결문을 제보자에게 보냈다는 것이니 김 의원 사무실 휴대전화, 손준성 검사 사무실 휴대전화의 경우 압수수색 필요성이 있는 것 같다. 그건 당연한 일이라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윤 후보가 피의자로 전환된 것에 김 특보는 “놀랄 일은 아니다”라며 “사세행(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이라는 단체가 고발한 것으로, (윤 후보가) 피고발인으로 적시되면 통상 수사 실무에서는 피고발인과 피의자로 엄격하게 구분하지는 않는다. 피고발인=피의자 개념으로 취급한다. 당연히 그렇게 된 것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윤 후보에 대한 압수수색 가능성을 묻자 김 특보는 “공수처가 합리적 자료와 근거로 영장을 청구해서 법원이 정당하게 발급한 압수수색 영장으로 압수수색을 한다면 국민으로서 수용해야 할 부분”이라면서도 “윤 후보가 손 검사에게 구체적으로 어떤 지시를 했다는 부분에 관해서는 아무 내용이 없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김 특보는 “추후 지켜보면 될 것 같다. 캠프에 의견을 묻는 것은 섣부른 것 아닌가 싶다”며 “공수처도 (윤 후보를) 압수수색 한다, 안 한다는 얘기를 지금 할 필요도 없다”고 답했다.

국정감사에 부르면 윤 후보가 응하겠느냐는 질의에 김 특보는 “당연히 응하겠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이라며 “윤 후보가 지난해 1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인사 학살 이후 얼마나 고립돼 있었나. 모든 참모진에 의해 포위돼 있었고 식물총장으로 있었다. 이번 건도 전혀 지시하지 않았고 지시할 상황도 아니었다고 해명할 기회도 되니 반드시 불러달라”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짜장척살 2021-09-11 04:28:32
겁 많고 쬐끄만 ㄱ ㅐㄱ ㅏ 큰 소리로 짖지요. 네 놈이 아직도 짜장면 그릇을 ㄷ ㅐ갈통에 써고 있는 줄 아냐?

rhrkdgns 2021-09-10 22:29:29
철판이야 철판 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