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의혹에 진중권 “국힘 내부서 발생” 윤석열 “정치공작”
고발사주 의혹에 진중권 “국힘 내부서 발생” 윤석열 “정치공작”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진중권 “손준성·김웅 뭔가 있었다는 사실서 출발해야”
윤석열 “‘손준성 보냄’ 얼마든지 변형 가능… 보고받거나 알지 못한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입건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재차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다. 

10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한 국민면접에서 진중권 전 교수는 “손준성 검사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고발장 파일을 넘긴 것은 그 자체가 왜곡됐을 가능성이 떠오르지 않는다. 휴대전화가 대검찰청에 제출된 것도 왜곡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며 “그 사실에서 출발해야 하는데 윤 후보는 여당의 공작정치라고만 몰아붙이고 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 일어난 일이고 여당은 사후에 들어온 것”이라고 질의했다. 

이에 윤 후보는 “사주라는 게 높은 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센 사람이 약한사람에게 하는 게 사주”라며 “지난해 1월 대검에 제가 6개월 전에 배치했던 사람들을 전부 쫓아냈고 중앙지검 등 주요 포스트에 있는 수사 관련자들도 지방으로 보낸 상태”였다며 자신이 미래통합당에 사주할 능력이 없었다는 취지로 답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이라고 하면서 수십명 있는 정당에 사주했다는 것 자체가 공작 프레임”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가 “손 검사에서 김 의원에게 고발장 등이 간 사실은 인정하느냐”고 묻자 윤 후보는 “아니다”라며 “(손 검사가) 보낸 사실이 없다고 하고 ‘손준성 보냄’이라는 것 자체도 얼마든지 변형이 가능하다고 언론에 나와있는 것을 보라”고 말했다. 하지만 대검은 10일 오전 김 의원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관계자에게 넘긴 텔레그램 메시지에 관해 ‘손준성 보냄’이라는 것에 조작된 흔적이 없다고 결론 내렸다. 

▲ 10일 국민의힘 국민면접에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왼쪽)와 진중권 전 교수. 사진=오른소리 갈무리
▲ 10일 국민의힘 국민면접에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왼쪽)와 진중권 전 교수. 사진=오른소리 갈무리

진 전 교수는 “손준성 검사는 자기가 (고발장을) 안 썼다면 팔팔 뛰어야 하는데 뒤늦게 나왔다. 김웅 의원도 말이 계속 바뀌는 걸 보면 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을 것 같다는 건 합리적 의혹”이라고 말했다. 이에 윤 후보는 “수사라는 게 감을 가지고 밀어붙이는 게 아니고 준 쪽(손 검사)은 주지 않았다고 하지 않나”라며 “(지난해) 4월3일 벌어진 일이 고발장에 들어갔다는 것도 그렇고 의혹이 많다”고 주장한 뒤 “나 자신은 보고받거나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김준일 뉴스톱 대표가 “(제보자가 제출한 휴대전화를) 포렌식해서 손 검사가 김 의원에게 초안을 준 것이 확인 된다면 당시 총장으로서 지시하지 않았더래도 관리 책임이 있는데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윤 후보는 “(총장을) 그만두고 나왔지만 명확하게 확인이 된다면, 손 검사가 아니라 대검 어느 검사나 직원이래도 총장으로서 (그들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부분은 국민들에게 사과할 수 있다”고 답했다. 

진 전 교수가 “만약 후보께서 지시한 정황이나 증거가 나오면 사퇴할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윤 후보는 “(지시를) 안했는데 가정을 전제로 한 질문에 답변하는 것 자체가 안 맞는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박영선 동국대 교수는 “이 정권 초기 후보자께서 적폐청산이란 이름 하에 전직 대통령, 대법원장, 국정원장 등 1000여명을 수사했다”고 말하자 윤 후보는 “1000명은 말이 안 되고, 원래 서울지검 같은 곳은 2, 3차장 산하에 참고인 등 소환하는 사람들이 적폐수사를 하지 않아도 1년에 1000~2000명 정도 나온다”고 답했다. 

박 교수가 “적폐 수사 과정에서 그러지 말았어야 하는데 너무 많은 사람들을 무리하게 잡아넣은 것 아닌가 후회나 반성은 없나”, “적폐수사에 동의하느냐” 등을 묻자 “적폐수사라는 이름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적폐청산TF에서 어마어마하게 고발한 가운데 헌법가치를 위배하는 것만 골라서 수사했다”며 “법치회복을 위한 수사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hrkdgns 2021-09-10 22:40:07
어느 조폭 만화 보니
내가 뒤 봐줄게.. 이 지역 잡으면
너부터 챙길테니 일단 니가 안고 가라!!

날마다적자 2021-09-10 20:23:22
얼마든지....변형, 변조가 가능하다면, 당신은 자백한거다...조국의 정경심 상장 위조 니들이 했다는 것에 나는 심증을 굳혔다.

noelpark 2021-09-10 18:05:26
중권 군의 소망은 이번 사주소동이 윤석열에 닿지 않고, 궁물당 내부 일로 그치는 것이구만.... 중권 군도 이제 맛이 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