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윤석열 총장시절 대검 출입기자로 보는 듯”
박주민 “윤석열 총장시절 대검 출입기자로 보는 듯”
박주민 “아직도 국회 기자를 대검 출입기자로 알아” 윤호중 “지도자의 언어 아냐”

검찰 고발 사주 의혹 보도를 두고 ‘정치공작은 제대로된 메이저언론과 하라’, ‘내가 그렇게 무섭냐’ 등 감정적이고 일방적 언사를 내놓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에 더불어민주당이 “국민협박”이라며 “무섭지 않다”고 반박했다.

국회 출입기자들 앞에서 메이저 언론 운운한 것을 두고 “윤 후보가 여전히 대검 출입기자들로 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핵심 사실관계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한 김웅 국민의힘 의원도 비판을 받았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후보의 전날 기자회견을 두고 “시종일관 거친 언사 쏟아냈다”며 “겸손한 자세로 사실을 밝히고 자세히 설명하는 기자회견이 아니었다”고 평가했다. 윤 원내대표는 “‘괴문서다’, ‘공작하지 마라’, ‘내가 그렇게 무섭냐’, ‘숨지말고 나와라’며 생중계를 지켜보는 국민들 앞에서 화가 잔뜩 난 모습을 보였다”며 “시청 국민 아랑곳하지 않고 협박하는 태도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도자의 언어와 태도가 아니다”라며 “무소불위 특수부 검사로 살아온 권력자의 언행이 아닌가 한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로 불러달라고 목소리를 높인 윤 예비후보를 두고 “국회는 윤석열 후보를 무서워하지 않는다”며 “그런데 윤석열 후보는 국회 우습게 보는 것 같다. 때가 되면 다 부를테니 보채지 말길 바란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김웅 의원에 대해서도 “김웅 의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말을 반복하면서도 손준성 검사와의 안부문자는 뚜렷하게 선택적으로 기억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불리한 것은 기억하지 않고 유리한 것 기억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김웅 의원이 검사실에서 가장 많이보던 건 무엇이었느냐”고 했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회의에서 김웅 의원의 기자회견을 두고 “스모킹건인 고발장 전달에 관해서 철저히 모르쇠로 일관하는 모습이 역시 검사 출신 법률전문가답다”며 “이번 기자회견으로 법꾸라지 능력을 선보였지만 정치인으로는 실망스러운 수준”이라며 “기억나지 않는다는 말은 법정에서 혐의 부인할때 하는 말이지 국회에서 기자회견에서 할 말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윤석열 후보를 두고 “내가 아니라면 아니라는 식의 보스같은 모습으로 검찰의 험담마저 잘못됐다고 목소리 높였다”고 평가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8일 국회 소통관 프레스라운지 기자회견을 한 뒤 이동하면서 미디어오늘 기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조현호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8일 국회 소통관 프레스라운지 기자회견을 한 뒤 이동하면서 미디어오늘 기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조현호 기자

 

같은 당의 박주민 의원도 이날 김웅 의원에게 “유체이탈이라 보기도 어려운 희한한 논리”라며 “고발장을 작성했다고 주장한 사람은 다름아니라 김웅 본인이다. 이어 본인이 쓰지 않았다고 했다. 내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스스로 반박하는 믿기 어려운 장면”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본인 의혹을 해명하겠단 기자회견에서 의혹 더 인정하는 모습에 기자분들도 많이 당황했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윤석열 예비후보의 기자회견을 두고 “한참 화를 냈는데, 남은 건 인터넷 매체를 우습게 보는 윤석열의 한심한 언론관 뿐”이라며 “이번 의혹 단독보도한 뉴스버스 전혁수 기자는 김웅 의원이 작년 10월 페북 통해 전기자를 응원한다며 친구들에게 구독까지 권한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어제 모인 기자 몇분을 다 총장시절 대검 출입 기자로 보는 듯 이렇게 보도해라 저렇게 보도해라 가이드라인을 주고 있었다”며 “그때야 윤 후보가 검찰의 결정적 소스를 가진 위치에 있었으니 가능했겠지만. 지금은 그런 상황이 전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국회로 불러달라는 윤 예비후보에게 “윤 후보가 자랑스러하던 검찰이 제대로 일만하면 국감 전에 상황이 종료될 것”이라며 “검찰 수사나 조사가 진행된다면 잘 협조부터 부탁하고, 그러지 못한다면 조만간 국회 법사위에 모실 수 있도록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국회 소통관 프레스라운지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조현호 기자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국회 소통관 프레스라운지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조현호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씨 2021-09-10 00:10:58
윤석열은 범죄자

docya 2021-09-09 19:52:50
검찰총장도 못해 본 게, 맞 먹을라 카나???

설설 2021-09-09 16:34:04
성질조ㅁ 죽이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