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인터넷매체 제보했다는 사람 전부 아시죠”
윤석열 “인터넷매체 제보했다는 사람 전부 아시죠”
[영상·전문] 고발사주 의혹 근거대라더니 “1보는 쓸 수 있다” “내가 그렇게 무섭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정치공작을 하려면 인터넷매체에 하지 말고 신뢰할 수 있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하라고 주장해 파문이다. 근거자료가 있으면 대보라고 했던 것과 관련해 추가로 공개된 ‘손준성 보냄’ 텔레그램 캡처자료를 제시하자 “첫 보도는 할 수 있다고 친다”고 한 발 물러섰다.

이밖에도 제보자를 들어 “어떻게 이런 사람이 공익신고자가 될 수 있느냐”, “여러분은 내가 그렇게 무섭냐”며 감정적인 언사를 쏟아내 논란이다.

윤 예비후보는 8일 오후 돌연 기자회견 일정을 잡아 국회 소통관 프레스라운지에서 고발사주 의혹을 정치공작으로 규정하면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나 그는 의혹보도를 한 뉴스버스를 지목해 “앞으로 정치공작을 하려면 잘 준비해서 제대로 하고 인터넷 매체나 또는 제소자나 또 의원들도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우리 국민들이 다 아는 그런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국민들 누가봐도 좀 믿을 수 있는, 신뢰성있는 사람을 통해서 문제를 제기해줬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윤 예비후보는 “페이퍼든 디지털문건이든지간에 출처와 작성자가 확인돼야 그것이 어떠한 신빙성 있는 근거로서 그걸로 의혹도 제기하고 문제도 삼을 수 있다”며 “그런 게 없는 문서는 소위 괴문서라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예비후보는 “이런 괴문서를 가지고 국민들을 갖다 혼동에 빠뜨리고”라며 “오늘도 제가 중앙지검장때 성남에 어디 조직폭력사범 중앙지검 강력부에서 수사하면서 어느 대선 주자 당시엔 시장이었는지 지사였는지 모르겠습니다만 그의 재소자 말을 빌려서 하필이면 이때 제가 그 당시에 그분에 대한 비리를 대라고 수사팀에 강요했다고 하는데 정말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8일 오후 국회 소통관 프레스라운지에서 검찰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정치공작이라고 밝히며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노컷브이 영상 갈무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8일 오후 국회 소통관 프레스라운지에서 검찰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정치공작이라고 밝히며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노컷브이 영상 갈무리

 

뉴스버스 보도와 관련해 윤 예비후보는 “인터넷매체에 제보했다는 사람 전부다 아시죠”라며 “신상에 대해서 과거 어떤일을 벌였는지 여의도판에는 모르는 사람없고, 저도 들었다. 그 사람이 어떻게 갑자기 언론에 제보부터 한 사람이 어떻게 갑자기 공익제보자가 되느냐”고 제보자의 신뢰도를 문제삼았다. 그는 “그렇게 폭탄을 던져놓고 숨지 말고 당당하게 나와서 디지털문건의 출처, 작성자를 정확히 대라”며 “검찰이라는데가 엄정하게 조사하는데지 요건도 맞지 않는 사람을 언론에 제보하고 다 공개한 사람을 느닷없이 공익제보자로 만들어주는 그런 기관이냐”고 했다.

그는 “의혹을 제기하고 검증을 요구하려면 정상적 자료로 정상적 절차를 통해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도 그것이 허위일 때는 당당하게 책임질 수 있는 절차와 방법을 통해서 하라”고 주장했다. 윤 예비후보는 이런 의혹보도를 두고 “이런 정치공작, 제가 그렇게 무섭습니까”라며 “저 하나 제거하면 정권창출이 됩니까? 당당하게 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소자 어디 인터넷 매체, 그리고 인터넷 매체가 한번 보도하면 정당에 전현직 대표와 의원, 위원장 이런 사람들이 벌떼처럼 나서서 떠들고”라며 “국회로 불러달라. 당당하게 제 입장을 얘기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치사하게 숨어서 하지 말고 의혹 제기하는 사람은 그것이 사실이 아니면 책임질 각오를 하고 해주시길 바라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뉴스버스와 한겨레 등에 공개된 고발장의 신뢰성과 관련해 윤 예비후보는 “저의 처와 한동훈 검사장의 채널A 사건을 묶어서 고발장을 쓴다는 것도 상식에 맞지 않고, 고발장을 크게 사진을 찍어서 그대로 공개했으면 좋겠다”며 “도무지 검사가 작성했다고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다”고 답했다. 자신의 처 주가조작 의혹 관련 그는 “당시 경찰청 2013년 내사 첩보보고서인가 하는 것이 그게 어떻게 뉴스타파에 유출이 되며 뉴스타파가 공개하고 나니까 메어저 언론들이 벌떼처럼 보도를 하고 나갔다”며 “첩보 보고서 관련된 것은 금방 확인해보면 주가에 변동도 없고, 그 사람이 관여했다는 것은 조사도 금방 끝날 수 있는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채널A사건과 관련해 그는 “채널A 가지고 장사를 얼마나 했느냐”며 “그거를 야당이 고발장을 내면 수사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의혹제기 이후 지난 3일 윤 후보가 ‘(증거가) 있으면 대라 이거예요’, ‘손준성 검사가 이런 걸 했다는 자료라도 있느냐, 모든 걸 다 내놓고 얘기해야 한다’고 한 것과 관련해 이후 ‘근거로 손준성 보냄이라고 쓰여져 있는 파일이 텔레그램 채팅창이 캡처 있는데 그 정도는 사람들이 근거가 있다고 볼수 있을 것 같은데, (지금은) 근거가 된다고 보느냐’는 미디어오늘 기자의 질의에도 답변했다. 윤 후보는 “제가 김갑동이라는 공직자가 뇌물을 현장에서 받았는데, 목격자라면서 박아무개가 진정서를 보냈는데, (이후) ‘나는 쓴 적 없다’고 한다면 그 문서가 그게 뭡니까. 괴문서 아니냐”며 “지면 형태든 디지털 형태든 출처와 작성자가 딱 드러나야 하는 것 아니냐”고 답했다. 근거있는 의혹을 제기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렇다면 그런 정도의 근거로는 보도할 수 없다고 보는가, 근거가 된다고 판단해서 뉴스버스는 보도하고 있는데, 근거가 안 된다고 보느냐’는 미디어오늘 기자의 질의에 윤 후보는 ““어느정도 근거가 있어야지 그걸 가지고”라면서도 “첫번재 보도는 할 수 있다고 칩니다”라고 답했다. 윤 후보는 “그러나 정치권이 이걸 갖고 이렇게까지 할 일은 아니다”라며 “누군지 확실하게 찾아야 한다. 언론에 제보한 사람은 그게 왜 공익제보자가 되느냐”고 답했다.

‘그렇다해도 근거를 대보라는건 보도가 나왔을 때 보도한 내용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얘기하는 의미도 있는데, 증거를 대라고 한 것은 부적절한 건 아니냐’는 미디오늘 기자의 반론에 윤 예비후보는 “증거라는 것은 재판 증거가 아니라 상식에 맞는 합당한 근거를 대고 진행시키라는 말씀”이라고 답했다.

회견을 마치고 나가려할 때 ‘메이저 언론 아닌 인터넷언론은 보도할 수 없다고 생각하느냐’고 미디어오늘 기자가 묻자 윤 예비후보는 “작은 언론 메이저 언론을 말하는게 아니라 처음부터 자신이 있으면 처음부터 제대로 이를테면 뉴스타파나 뉴스버스가 하고, 그리고 나서 달라붙을 것이 아니라 있으면 차라리 뉴스를 그런데 줘서 독자가 많은데서 시작하는게 좋은거 아니냐는 뜻”이라고 답했다.

‘제대로 된 언론이라는 표현이라는 게 적절하느냐는 반론이 있을 것 같다’는 미디어오늘 기자 반론에 윤 예비후보는 “국민들이 잘 알지 못하는 그런 곳에 들어가서 던져놓고 쭉 따라가지 말고 처음부터 좀 독자도 많은데 들어가라는 이말”이라며 “KBS MBC에서 바로 시작하든지 아니면 더 진행되는것을 보든지”라고 답했다.

윤 후보가 회견을 끝내고 차량으로 돌아가면서 ‘내가 그렇게 무섭냐고 얘기한 것은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미디어오늘 기자 질의에 그는 “무서워서 그런거지. 그럼 왜 이렇게 하겠느냐”고 답했다.

다음은 윤석열 예비후보가 8일 오후 기자회견 발언과 질의응답 요지다.

돌아가는 것을 보아하니 대한민국이 이래서 되겠느냐. 이런 식의 공작과 선동을 가지고 선거를 치러서 되겠냐. 한심스러운 생각이 들어서 섰다. 국민께 드리고 싶은 말도 있고 기성정치인에게 하고 싶은 말도 있다.

앞으로 정치공작을 하려면 잘 준비해서 제대로 하고 인터넷 매체나 또는 제소자나 또 의원들도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우리 국민들이 다 아는 그런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제소자어디 들먹이지 말고 국민들 누가봐도 좀 믿을 수 있는 , 신뢰성있는 사람을 통해서 이렇게 문제를 제기할래면 제기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늘 하는 시나리오가 하도 뻔해가지고. 그리고 페이퍼 디지털문건이든지간에 작성자 출처와 작성자가 나와야 확인돼야 그것이 어떠한 신빙성 있는 근거로서 그걸로 의혹도 제기하고 문제도 삼을 수 있는 것인데 그런 게 없는 문서는 소위 괴문서라고 하는 것입니다. 이런 괴문서를 가지고 국민들을 갖다 혼동에 빠뜨리고. 오늘도 제가 보니까 중앙지검장때 성남에 어디 조직폭력사범 중앙지검 강력부에서 수사하면서 어느 대선 주자 당시엔 시장이었는지 지사였는지 모르겠습니다만 그의 재소자 말을 빌려서 하필이면 이때 제가 그 당시에 그분에 대한 비리를 대라라고 수사팀에 강요했다고 하는데 정말 터무니없는 얘기고요.

그리고 이것을 인터넷매체에 제보했다는 사람 전부다 아시죠? 신상에 대해서 과거 어떤일을 벌였는지 여의도판에는 모르는 사람없고, 저도 들었습니다. 그런데 그 사람이 어떻게 갑자기 언론에 제보부터 한 사람이 어떻게 갑자기 공익제보자가 됩니까. 그렇게 폭탄을 던져놓고 숨지 말고 당당하게 나와서 디지털문건의 출처, 작성자를 정확히 대라 이겁니다. 검찰이라는데가 엄정하게 조사하는데지 요건도 맞지 않는 사람을 언론에 제보하고 다 공개한 사람을 느닷없이 공익제보자로 만들어주는 그런 기관입니까. 이런 사람들이 공익제보자가 되면 공익제보라는 취지에 맞는 것입니까 이게. 저는 정치인들에게 부탁말씀을 좀 드리겠습니다. 선거에 나오는 사람은 누구나 국민들께 무한검증을 받아야 합니다. 그러나 의혹을 제기하고 검증을 요구하려면 정상적 자료로 정상적 절차를 통해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도 그것이 허위일 때는 당당하게 책임질 수 있는 절차와 방법을 통해서 하라. 그렇지 않으면 국민을 모독하는 것이고 국민을 상대로 사기치는 것입니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20년전 김대업 사건이나 기안건설 사건같이 허무맹랑한 일에 허물어지고 판단하는 일이 분들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정치공작, 제가 그렇게 무섭습니까. 저 하나 제거하면 정권창출이 됩니까? 당당하게 하십쇼. 국민들께서는 진행중인 내용을 꼼꼼하게 보시고 다시는 이런 정치공작에 현혹되지 마시고, 제소자 어디 인터넷 매체, 그리고 인터넷 매체가 한번 보도하면 정당에 전현직 대표와 의원, 위원장 이런 사람들이 벌떼처럼 나서서 떠들고 저를 국회로 불러주십시오. 저도 당당하게 제 입장을 얘기하겠습니다. 치사하게 숨어서 하지 말고 의혹 제기하는 사람은 그것이 사실이 아니면 책임질 각오를 하고 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질문 받겠습니다.

-김웅 의원 회견에 대해 어떻게 봤느냐.

“오전에 행사가 있어서 제가. 입장문만 봤는데 특별한게 없지 않았나 싶은 생각이 든다.”

-제보자 뒤 어떤 배경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느냐.

“말씀드린게 전부고, 그건 여러분이 저보다 더 잘알지 않나 생각한다”

-국회 불러달라고 했는데, 여당 차원의 진상조사 하면 참석하겠다는 말이냐

“저를 현안질의 이런데서 소환한다 이런애기가 있기 때문에 얼마든 응하겠습니다.”

-오늘 김웅 의원 기자회견에서 손준성으로부터 고발장을 제출받았을 가능성도 열어두는 발언도 했다. 만약 손검사로부터 감찰, 수사를 하겠지만.

“신속하게 조사하길 바라고요. 여러분도 상식적 맥락에서 보십쇼. 저의 처와 한동훈 검사장의 채널A 사건을 묶어서 고발장을 쓴다는 것도 상식에 맞지 않고 어느 언론에 고발장 내용을 인용해서 썼는데 그걸 크게 사진을 찍어서 그대로 공개했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그 내용을 언론을 통해 보니까 도무지 검사가 작성했다고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고, 그리고 제 처의 주가조작 의혹이니 하는 게 특수부에서 1년6개월째 하고 있다. 그러나 그 당시 경찰청 2013년 내사 첩보보고서인가 하는 것이 그게 어떻게 뉴스타파에 유출이 되며 뉴스타파가 공개하고 나니까 메어저 언론들이 벌떼처럼 보도를 하고 나갔는데 그거는 첩보 보고서 관련된 것은 금방 확인해보면 주가에 변동도 없고, 그 사람이 관여했다는 것은 조사도 금방 끝날 수 있는 사안입니다. 시기도 11년 전입니다. 제가 결혼하기도 전이고, 제가 그걸 뭣하러 야당에 던져 고발해달라고 하며 정상이 아닌 사람이면 몰라도 한동훈 검사도 그 당시에는 실명이 나오기도 전이에요. 성명불상이기 때문에 인권부에서 조사한 다음에 중앙지검에 남부지검 사건까지 끌어다가 수사를 지시했는데 도대체 이거를 야당에다 줘서 뭘 어떻게 하겠다는 겁니까. 유리한 게 있습니까 저한테? 한동훈 사건도 9번에 걸쳐 무혐의 올렸는데 결재 안해주는 검찰 아닙니까. 그러면 명예훼손이라고 하려면 한동훈 사건 자체가 혐의없음 결정을 해야 그다음에 명예훼손 문제가 거론되는데 채널A 가지고 장사를 얼마나 했습니까. 그거를 야당이 고발장을 내면 수사할 수 있습니까. 저 자체도 수사에서 배제가 됐어요. 그리고 대검 실무진과 중앙지검의 의견이 맞지 않아서 수사심의위 회부하려다 못하고 계속 수사 지휘권도 박탈했는데 도대체 무슨 야당을 통해서 고발을 시켜가지고 어쩌자고 한다는 겁니까. 상식에 맞아야 가능성이 있는거죠.”

-수사정보 정책관이 총장 지시없이 움직일 수 있는 자리입니까.

“정당한 일이라면 대검 차장, 총장한테만 보고하는게 아닙니다. 차장먼저 총장이든 절차를 거쳐 하는 것이고요. 그 이후 일은 어떻게 돌아가는지는 모르죠. 그 당시는 총선 전이기 때문에 거의 하루 종일 각종 선거사범 사건에 대한 지휘에 분주할 때입니다. 선거가 코앞인데 상식적으로 말이 되는 것을 가지고 해야 , 저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

-수사정보정책관, 검찰총장 지시 없이 움직일 수 있는 자리냐.

“움직일 수 있죠. 문건 주고받고 다 총장에 결재받고 보고하고 합니까. 더구나 한 번 보십쇼. 고발장 언론에서 인용한거 보면 4월3일 일어난 일이 그날 고발장에 들어가 있습니다. 그거는요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입니다.”

-(미디어오늘 기자) 의혹이 나오고 난 다음에 자료가 있으면 내놓으라고 하셨는데, 이후에 근거로 손준성 보냄이라고 쓰여져 있는 파일이 텔레그램 채팅창이 캡처 있는데 그 정도는 사람들이 근거가 있다고 볼수 있을 것 같은데, 후보님은 근거가 된다고 보십니까.

“제가 김갑동이라는 공직자가 뇌물을 받았고, 내가 현장에서 봤습니다. 해가지고 목격자라면서 박아무개라고 진정서를 보냈어요. 보냈는데 나는 쓴 적 없다고 해요. 박아무개는. 그 문서가 그게 뭡니까. 괴문서 아닙니까. 지면 형태든 디지털 형태든 출처와 작성자가 딱 드러나야 하는 것 아닙니까. 그러면 예를 들어서 지난 6월인가 7월인가 X파일이라는 것 장모라는 분이 얘기를 했는데 그게 출처가 있습니까. 작성자가 나옵니까. 그게 있어야 근거 있는 의혹을 제기할 수 있는 겁니다. 적어도 선거에 나온 공직자 검증은 그런 식으로 하는 겁니다”

-(미디어오늘 기자) 그런 정도의 근거로는 보도할 수 없다고 보십니까. 그정도면 근거가 된다고 판단해서 보도하고 있는데, 근거가 안 된다고 보시는지.

“어느정도 근거가 있어야지 그걸 가지고 첫번재 보도는 할 수 있다고 칩니다. 그러나 정치권이 이걸 갖고 이렇게까지 할 일은 아니죠. 확실하게 찾아야죠 누군지. 언론에 제보한 사람은 그게 왜 공익제보자가 됩니까. 공익제보자가 될라면 수사기관이나 권익위에 최초에 들어가야 합니다.”

-(미디어오늘 기자) 근거를 대보라는건 보도가 나왔을 때 보도한 내용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얘기할 수 있는데 증거를 대라는 건 부적절한 건 아닙니까.

“증거라는 것은 재판 증거가 아니라 상식에 맞는 합당한 근거를 대고 진행시키라는 말씀입니다.”

-당에서 진상특위를 만들어서 당차원에서 문제를 제안했는데,

“당차원에서도 하는걸로 알고 있고 저희 캠프에서도 도저히 묵과할 수 없어서 정치공작진상특위를 출범할 예정이고 원로법조인과 언론인들, 정치인들, 이런 분들을 중심으로 해서 앞으로 계속 이어질만한 이런 정치공작에 대한 대응을 위해 특위를 구성할 생각이다.”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이동)

-(미디어오늘 기자) 메이저 언론 아닌 인터넷언론은 보도할 수 없다고 생각하십니까. 의혹제기보도인데.

“작은 언론 메이저 언론을 말하는게 아니라 처음부터 자신이 있으면 처음부터 제대로 이를테면 뉴스타파나 뉴스버스가 하고, 그리고나서 달라붙을 것이 아니라 있으면 차라리 뉴스를 그런데 줘서 독자가 많은데서 시작하는게 좋은거 아니냐.”

-(미디어오늘 기자) 제대로 된 언론이라는 표현이라는 게 적절하느냐는 반론이 있을 것 같은데요.

“국민들이 잘 알지 못하는 그런 곳에 들어가서 던져놓고 쭉 따라가지 말고 처음부터 좀 독자도 많은데 들어가라는 이말이에요. KBS MBC에서 바로 시작하든지 아니면 더 진행되는것을 보든지”

-김오수 검찰이 공작한다고 보시는 건가요

-손준성 총장님 측근으로 보시나요.

“각자 일하는 사람들이지 제 사적인 것도 아니고”

(에스컬레이터)

-(미디어오늘 기자) 공익제보자를 공개할 생각은 있습니까.

“여러분 다 아는 사람이에요.”

-(미디어오늘 기자) 저는 모르겠는데요. 공익제보자 자격이 없다면 공개할 생각은 있느냐

(무답)

-(미디어오늘 기자) 내가 그렇게 무섭냐고 얘기한 것은 부적절한 것 아닙니까.

“무서워서 그런거지. 그럼 왜 이렇게 하겠어요”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islam 2021-09-10 08:11:12
( 이슬람의 진실을 밝히는 증거 )

https://k1438.blogspot.kr/2016/12/blog-post.html

I======l

((( "삶의 의미" )))

이 비디오는 모든 질문에 답변합니다.


https://youtu.be/NFJHyCau5v8

윤석열 감옥행 2021-09-10 00:27:20
범죄자 윤석열

어이구야 2021-09-09 14:46:59
내로남불 쩌는노미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