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TV 시사프로 패널 남녀 성비 3.5대 1
올 상반기 TV 시사프로 패널 남녀 성비 3.5대 1
지상파 4.3대 1, 종편 3.4대 1
성비 가장 높은 곳은 JTBC
“여성 패널 발굴 노력 부족”

지난 상반기 지상파 방송 3사(KBS‧MBC‧SBS)와 종합편성채널 4사(채널A‧JTBC‧MBN‧TV CHOSUN)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남녀 패널 비율이 3.5대 1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이 지상파 3사와 종편 4사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 상반기 방송사 시사프로그램 패널 성비’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시사프로그램 패널로 남성은 4639명이 여성은 1331명이 출연했다.

▲지상파 3사 사옥.
▲지상파 3사 사옥.

지상파 3사는 4.3대 1, 종편 4사는 3.4대 1

지상파 3사 시사프로그램에 남성은 485명, 여성은 114명이 패널로 출연했다. 종편 4사 시사프로그램에는 남성 4154명, 여성 1217명이 패널로 출연했다.

방송사 중 남녀 성비가 가장 높은 곳은 6.5대 1로 나타난 JTBC다. 지상파보다는 종편의 남녀 성비가 조금 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상파 3사 남녀 성비는 4.3대 1이고 종편 4사는 3.4대1이다.

방송사별로 살펴보면 지상파 3사 가운데 KBS의 남녀 성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종편 4사 중에서는 JTBC가 가장 높았다. 지상파는 △KBS 5대 1 △MBC 3.3대 1 △SBS 2.8대 1로 집계됐다. 종편은 △JTBC 6.5대 1 △채널A 3.8대 1 △TV CHOSUN 3.6대 1 △MBN 3.1대 1 순이다.

지상파 3사 시사프로그램에는 총 485명의 남성 패널과 114명의 여성 패널이 출연했다. KBS에는 남성 패널 364명이, 여성 패널은 73명이 출연했다. MBC에는 남성 패널 43명이, 여성 패널은 13명이 출연했다. SBS에는 남성 패널 78명이, 여성 패널 28명이 출연했다.

종편 4사 시사프로그램에는 총 4154명의 남성 패널이 출연했다. 여성 패널은 1217명에 그쳤다. JTBC에는 남성 패널 227명이, 여성 패널 35명이 출연했다. MBN에는 남성 패널 2119명이, 여성 패널 686명이 출연했다. TV CHOSUN에는 남성 패널 1728명이, 여성 패널 475명이 출연했다. 채널A에는 남성 패널 80명이, 여성 패널은 21명이 출연했다. 

▲종합편성채널 4사 로고.
▲종합편성채널 4사 로고.

성비 가장 높은 곳은 JTBC…6.5대 1로 집계

이 같은 수치를 놓고 일각에서는 방송사들이 보다 공적 책무를 수행하는 차원에서 여성 패널 출연자 발굴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방송 송출을 위한 전파가 공공재인 만큼 시사프로그램 패널 섭외 과정에서도 양성평등을 위한 역할이 동반돼야 한다는 것이다.

김언경 뭉클미디어인권연구소 소장은 “오피니언 리더라고 하는 그룹에는 여성보다 남성이 훨씬 많은 것이 현실이고 여성 오피니언 리더를 구하기 힘든 것도 현실”이라면서도 “언론사라면 의도적으로 여성 패널을 더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 프로그램의 경우 안정성을 중요시하는 기류 때문에 기존 패널을 지속적으로 출연시키는 경우도 많다”며 “이에 여성보다 남성 패널이 시사프로그램에 더 많이 출연하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21-07-22 11:24:16
방송사들이 의도적으로 여성 패널을 발굴하여 써야 한다는 주장에 반대한다. 작금 시사 대담 프로그램들의 문제는 성별이나 연령 비율 따위가 아니라, 어딜 보아도 비슷하게 틀에 박힌 형식과 내용이다. 이는 여성 패널들에게서도 똑같이 보이는바, 이를 성별 문제로 치환함은 옳지 않다. 앞선 세대보다 정치 관심도가 높은 청년 여성들이 유관 계열로 진출함에 따라 시간이 지날수록 오피니언 리더 계층의 성비 조정이 이뤄질 것이고, 시사 프로그램 패널 성비도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바뀌는 것이 순리이다. 방송사들이 해야 하는 일은 억지로 성비를 맞추고자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 기득권이나 특정 정파가 아닌 대중의 상식을 대변하는 패널을 더욱 발굴하는 것이 되어야 한다.

미디어내일 2021-07-22 11:49:19
더이상 여성할당을 해야될 정도로 사회, 문화가 경직되어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능력만 있다면 뉴스매체에서도 패널로 등록시키지 남자라서 뽑는다?
전혀 공감안되구요, 괜히 남성/여성 편가르기 선동하는 내용으로 밖에 안 느껴지네요.

아이구야 2021-07-22 17:07:26
페미니즘 토론에서처럼 이선옥 작가처럼 극히 예외적인 경우도 있지만....
대다수 여성패널들이 토론실력이 형편없는 것도 사실. 하지만 신지예나 장혜영같은 애도 패널로 나오기 때문에 많은 여성들이 자신감을 가져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