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취재윤리 위반 옹호한 김의겸에 “사과하라”
MBC 취재윤리 위반 옹호한 김의겸에 “사과하라”
한겨레 출신 김의겸 의원 “경찰 사칭, 과거엔 흔한 일”
국민의힘 “일선 기자들을 모욕하는 행동”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12일 경찰을 사칭한 MBC 취재진의 취재윤리 위반에 “과거에는 굉장히 흔한 일”이라며 옹호하는 태도를 보여 논란이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기자가 수사권이 없으니까 경찰을 사칭한 것으로 보인다. 나이가 든 기자 출신들은 사실 굉장히 흔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황보선 앵커가 “이것도 일종의 사칭”이라고 반문하자 김 의원은 “(취재) 상대방이 (기자의 전화를) 경찰이 한 것처럼 믿게 하려고 경찰서의 경비 전화를 사용한 경우도 많았다”며 “시대적 흐름을 생각하면 잘못한 건 맞지만 윤석열 총장이 이걸 고발한 건 너무 심했다. 스스로 무한검증을 받겠다고 호언장담을 해놓고, 이제 겨우 검증이 시작인데 벌써부터 기자들의 입을 막으려는 건가”라고 덧붙였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MBC 취재진은 지난 8일 야권의 대선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박사 논문 표절 의혹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경찰을 사칭했다. 

김씨 논문을 지도한 교수의 과거 주소지를 찾은 MBC 취재진은 해당 집 앞에 주차된 차량의 주인이자 현재 집주인인 A씨와 통화하며 교수에 관한 정보를 취득하려 했고, 이 과정에 자신들의 신분을 ‘경찰’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커지자 MBC는 지난 9일 ‘뉴스데스크’를 통해 “본사는 기자 신분을 밝히지 않은 취재진 2명을 관련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규에 따라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를 입은 승용차 주인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12일 논평을 통해 “이번 사안은 명백한 범법 행위이며 심각한 취재윤리 위반이다. 채널A 취재윤리 위반 행위를 앞장서서 비판했던 MBC가 실질적 피해자인 윤석열 전 총장을 빼놓고 사과하는 좀스러움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김 의원의 MBC 옹호 취지 발언에 대해서도 “정치적 이익을 위해 취재윤리 위반 행위까지 옹호하는 것은 현장에서 땀 흘리는 일선 기자들을 모욕하는 행동”이라며 “김의겸 의원은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일선 기자들에게 사과하고, 사법당국은 언론윤리 확립과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이를 엄정히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지난 10일 MBC 취재진 2명을 경찰 공무원 사칭과 강요죄 등 혐의로 서초경찰서에 고발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1-07-14 10:40:18
말실수 한번에 미오 기사 수십개는 쓰는듯

꺼리 2021-07-13 19:04:08
댓구 꺼리도 아니다. 신문에서 글 내려라

999 2021-07-13 17:31:17
강민정 대학생 기자,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