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김건희씨 논문표절 취재 중 ‘경찰 사칭’ 의혹 경위파악
MBC, 김건희씨 논문표절 취재 중 ‘경찰 사칭’ 의혹 경위파악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변인실 “사실관계 확인되면 법적 조치 준비”

MBC 소속 기자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배우자 김건희씨의 논문 표절의혹을 취재하던 중 경찰을 사칭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내부적인 경위 파악이 진행되고 있다.

9일 정치권·언론계에서는 관련 의혹을 담은 글이 ‘지라시’ 형태로 공유됐다. MBC 기자가 김건희씨의 국민대 박사학위논문을 지도한 교수를 찾으려 찾아간 주택에서, 스스로를 경찰로 칭했다는 내용이다.

최장원 MBC 통합뉴스룸 국장은 “경위를 파악 중”이라며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MBC 사옥(왼쪽)과 차기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MBC 사옥(왼쪽)과 차기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쿠키뉴스는 “[단독] 윤석열, ‘경찰 사칭’ 방송국 기자 고발 검토”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윤 전 총장 측이 해당 기자에 대한 고발을 검토 중이라 보도했다. 앞서 윤석열 캠프의 김기흥 부대변인은 미디어오늘에 “딱히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윤 전 총장 처가 관련 문제는 법률대리인단이 대응하고 있는데, 이 사건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후 다수 매체의 문의가 이어지자 윤 전 총장 대변인실은 입장문을 내어 “김건희 씨 관련 취재 과정에서 특정 언론에서 경찰관을 사칭하는 범죄 행태가 있었다는 제보가 있었다”며 “기자가 경찰관을 사칭하였다면 이는 ‘취재윤리 위반’을 넘어 ‘공무원자격 사칭죄’ 또는 ‘강요죄’에 해당할 수 있는 범죄이므로, 사실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법적 조치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ㅔㅔㅔ 2021-07-11 00:17:02
윤석열은 비리범주제에 무슨 염치로 역공하냐. 비리가 한두건이냐

2021-07-11 00:15:26
문제의 본질은 윤석열 일가가 수십가지 비리를 저질렀고 실형까지 내려지고 있다는 사실인데 본질은 제쳐두고 역공하네. 파렴치 극치. 양심없넹

1 2021-07-11 00:11:25
윤석열관련 수십가지 비리에는 흥분안하더니 취재기자 한명이 잘못하면 흥분해서 역공하는 기사 쏟아내면 한국언론의 저널리즘 수준을 보여준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