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한강 사건 허위주장 유튜버, 소송에도 계속 ‘도발’
한강 사건 허위주장 유튜버, 소송에도 계속 ‘도발’
SBS ‘그것이 알고싶다’ 향해 근거 없이 ‘청탁 방송’ 주장
법적 대응에도 채널 옮겨 비슷한 주장 이어가

SBS가 청탁을 받고 한강 대학생 사망 사건을 방송한 것처럼 주장한 유튜버를 상대로, SBS와 SBS 기자가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해당 유튜버는 유튜브 채널을 옮겨가며 SBS를 비난하는 콘텐츠를 연일 올리고 있다.

발단은 유튜브 채널 ‘직끔TV’에서 지난달 31일 올린 유튜브 영상이다. 이 유튜버는 가상의 대화 형식을 통해 고 손정민씨의 친구 A씨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정병원 대표 변호사가 SBS의 정아무개 기자에게 청탁을 해 호의적 방송을 제작하게 했다는 식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두 인물이 닮았다며 친형제로 추정된다는 식으로 부각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병원 변호사와 정 기자는 아무런 관계가 없었다. 지난 1일 정 변호사는 명예훼손 혐의로 ‘직끔TV’ 채널 운영자를 고소했다. 이어 SBS가 ‘직끔TV’ 운영자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발했고, 정 기자도 같은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 ‘직끔TV’가 새로 옮긴 채널을 통해 올린 영상. 기존 영상에는 사진이 있었는데, 이를 수정했다. ‘변’은 ‘변호사’를, ‘알’은 ‘그알(SBS)’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 ‘직끔TV’가 새로 옮긴 채널을 통해 올린 영상. 기존 영상에는 사진이 있었는데, 이를 수정했다. ‘변’은 ‘변호사’를, ‘알’은 ‘그알(SBS)’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유튜버는 법적 대응이 이어지자 문제가 된 영상을 삭제하고 ‘개소리TV’라는 이름의 채널로 활동을 시작했다. 최근에는 채널 이름을 ‘린다의 개똥철학’으로 바꾸고 유사한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이 유튜버는 지난 10일 올린 영상을 통해 “동석자 변호사와 씨XX(SBS를 비하하는 표현) 기자놈을 제가 건드렸다고 니가 감히 나를 건드려 하며 씨XX 방송국을 전면적으로 내세워 변호사가 당당히 경찰서로 등장하는 장면을 연출해 쌩쇼를 벌이며 전 국민적으로 보도를 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 유튜버는 영상을 통해 “이번에 씨XX가 만든 고것을 알려주마가 어찌나 동석자 편에서 기똥차게 판을 깔아줬는지” “동석자 변호 프로그램인지 사기 방송인지 씨XX가 만든 고것을 알려주마. 서초경찰서와 관련이 없다고 지나가던 개가 웃겠다” 등 SBS를 비난하고 유사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