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지역감정 조장언론 퇴출”
“지역감정 조장언론 퇴출”
광주민언련 정면대응 선언

광주지역 언론이 ‘신호남홀대론’의 진원지로 알려지면서 이 지역 언론운동단체가 ‘지역감정 조장언론’에 정면대응을 선언하고 나섰다(본지 390호 9면 참조). 광주전남민언련(의장 박동명)은 지난 25일 성명을 내어 “지역감정 조장언론을 지속적으로 감시해 독자와 시민에게 그 결과를 낱낱이 보고하고 이들 언론에 대해 불매운동 등 퇴출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전남민언련은 “광주의 일부 언론은 지역의 일부 여론을 마치 호남 전체의 의견인 양 과대 포장해 ‘호남홀대론’을 유포함으로써 지난 수십년간 쌓아온 민주도시로서의 광주의 얼굴에 먹칠을 했을 뿐 아니라 지역주의 극복을 최대 과제로 삼고 있는 정치개혁의 미래에도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웠다”며 이같이 선언했다.

광주전남민언련은 이에 앞서 24일 이 지역 6개 신문 14∼18일자 관련 보도를 모니터한 결과도 발표했다. 광주전남민언련은 이 보고서에서 “일부 언론은 ‘호남소외 망령’ ‘지긋지긋한 호남푸대접’ 등의 선정적인 태도에서 벗어나 사건의 본질에 차분히 다가서려는 모습을 보였으나 일부 언론은 여전히 지역감정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무등일보 17일자 ‘세상만사’ 칼럼은 “노무현 정부나 민주당이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고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해 호남이 죽어드릴까요? 아니면 민주당 새판짜기를 위해 호남이 집을 나가드릴까요?”라고 말했고, 광주일보 16일자 ‘기자노트’는 “호남민심을 추스르는 데 ‘시기조절론’은 왜 필요한가, 어쩌면 이게 ‘호남홀대’일 수 있다”고 했다.

반면 전남일보 14일자 사설 <호남소외론, 정쟁화 말라>, 호남신문 15일자 <김원자 칼럼 : 소외의 본질>, 광주타임스 15일자 기사 <지역 특혜 바라지 않는다>, 전남매일 16일자 <수요세평: 걱정스러운 호남소외(?)론> 등은 문제의 본질에 차분히 접근하거나 해법을 제시하려는 자세를 보인 기사로 꼽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