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삼성 백신 오보 논란에 “취재원에 재차 확인”
한국경제, 삼성 백신 오보 논란에 “취재원에 재차 확인”
오보 논란에도 “믿을 만한 취재원에 재차 확인했다”… 삼성바이오 “화이자 백신 생산 사실 아냐”

한국경제신문이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 화이자 백신 만든다’ 보도에 대해 “이 보도는 신뢰할 만한 취재원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재차 확인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경 보도 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공시를 통해 “금일(12일)자 한국경제신문이 보도한 ‘삼성바이오, 화이자 백신 만든다’(1, 3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혀 오보 논란에 휩싸인 터였다.

한경 측은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시에 대해서는 따로 말씀 드릴 내용이 없다. 그 회사에 문의 바란다”며 “후속 보도 여부는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신문이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 화이자 백신 만든다’ 보도에 대해 “이 보도는 신뢰할 만한 취재원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재차 확인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 한국경제신문이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 화이자 백신 만든다’ 보도에 대해 “이 보도는 신뢰할 만한 취재원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재차 확인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 한국경제신문이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 화이자 백신 만든다’ 보도에 대해 “이 보도는 신뢰할 만한 취재원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재차 확인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 한국경제신문이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 화이자 백신 만든다’ 보도에 대해 “이 보도는 신뢰할 만한 취재원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재차 확인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한경은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이르면 8월부터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한다”며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기술력과 글로벌 1위 의약품 위탁생산(CMO)업체로 자리매김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양산 능력 간 ‘빅딜’이 이뤄진 결과”라고 보도했다.

보도에서 나타난 핵심 소스는 익명의 ‘정부 고위 관계자’였다. 이 관계자가 전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인천 송도 3공장에 화이자 백신 생산을 위한 설비를 깔고 있다. 8월부터 양산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한경은 “삼성의 화이자 백신 위탁생산은 국내 백신 수급난을 해결하는 것은 물론 백신 접종 속도를 획기적으로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한경 보도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뒤 누리꾼들은 해당 기사에 “기사 내려야 하는 것 아니냐”며 항의하고 있다. 이에 기사에 조치를 취하지 않던 한경 입장이 주목됐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익명의 관계자 = 지어낸 인물 2021-05-12 17:38:47
익명의 관계자 = 지어낸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