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신문 개혁 불씨 살리겠다”
“지역신문 개혁 불씨 살리겠다”
시민단체 전남일보 전 노조위원장 부당해고 대책위 구성

전남일보의 부당 해고 파문을 계기로 광주·전남지역 시민단체가 대책위 구성을 모색하는 등 지역신문 개혁운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주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은 지난 22일 지역언론 개혁을 위한 모임을 제안하면서 “김민영 전남일보 전 노조위원장의 부당 해고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릴레이로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문병훈 전 언론개혁광주시민연대 집행위원장을 시작으로 박동명 광주전남민언련 의장, 조삼수 민주노총 광주전남지역본부장 등 다음달 2일까지 1인시위 참가자들이 줄을 잇는다.

“지역신문의 현주소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지역언론 개혁운동의 불씨를 살려나가자고”고 제안한 이들은 공동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통해 조직적인 대응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무기한 1인 시위와 함께 김 전 부장의 투쟁을 지지하는 광고게재, 백서발간, 토론회 개최 등을 펼칠 방침이다.

김민영 전 광고부장은 신문의 날인 지난 7일부터 21일까지 부당해고 철회와 지역언론 개혁을 요구하며 1인 시위를 벌였다. 김 전 부장은 “부도덕한 경영진이 ‘구조조정’이라는 이유로 3월31일 7명의 직원을 내쫓았다”면서 “사측이 비판적 시각과 목소리를 냈던 직원에게 강제해직의 칼을 들이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남일보는 지난해 11월 논설위원으로 일하던 김 전 부장과 임미희 전 총무부장을 각각 광고국과 총무국으로 전보 발령낸 바 있다.

광주전남민언련은 지난 11일 성명을 내어 “법적 절차도 밟지 않은 김 전 부장에 대한 해고는 불법”이라면서 “노조위원장으로서 회사의 사유화에 저항했던 전력을 문제삼은 보복적 성격의 해고”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99년 노조위원장에 선출된 김 전 부장은 당시 사측의 편집국장 부당 인사에 반대, 제작거부운동을 주도해 징계를 받기도 했다. 2000년 4·13 총선을 앞뒤로 한 전남일보 사주 이정일 후보(현 민주당 의원)에 대한 편파보도에 반발하면서 언론사상 처음으로 편집국장 임명동의제와 불신임제를 동시에 통과시켰던 김 전 부장은 삭감 상여금 환원운동 등 활동을 펼쳤다.

김 전 부장은 “편집국 간부 등에 대한 사측의 광고할당 등 전남일보의 구체적인 사례를 공개해 지역신문의 실태를 알려나겠다”면서 “물적 토대가 취약한 데다 10여 개 일간지가 난립하고 있는 광주지역의 구조적인 문제가 있지만 기자들이 현실을 직시하고 지역언론의 문제를 혁파하는데 나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전 부장은 임 전 부장과 함께 8일 전남일보를 상대로 전남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냈다. 한편, 중앙노동위원회는 지난 1일 지난해 강제해고된 11명의 전 광주일보 기자들이 낸 부당해고 구제 재심 신청에 대해 복직판정을 내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