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중앙일보, ‘박원순 전 비서실장 영전했다’ 진중권 칼럼 정정
중앙일보, ‘박원순 전 비서실장 영전했다’ 진중권 칼럼 정정
오성규씨 관련 오보…“박영선 중기부 장관 시절 경기도 테크노파크 원장으로 영전했다” 주장했지만 오보로 드러나

중앙일보가 박원순 전 비서실장인 오성규씨가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장관 시절에 경기도 테크노파크 원장으로 영전했다고 주장한 진중권 전 교수의 칼럼에 대해 정정보도했다.

중앙일보는 지난달 24일자 28면에 “[진중권의 퍼스펙티브] 징그러운 가해자 중심주의, 민주당의 성추행 잔혹사”라는 제목의 칼럼을 보도했다. 

▲지난달 24일자 중앙일보 28면에 실린 진중권 전 교수 칼럼.
▲지난달 24일자 중앙일보 28면에 실린 진중권 전 교수 칼럼.
▲6일자 중앙일보 2면 정정보도문.
▲6일자 중앙일보 2면 정정보도문.

칼럼을 작성한 진중권 전 교수는 “성추행 2차 가해를 했던 오성규 전 비서실장은 경기도 테크노파크 원장으로 영전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중소기업벤처부장관 시절에 승인하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중앙일보는 6일자 2면에 정정보도문을 게재하고 “사실 확인 결과, 오성규 전 비서실장은 현재까지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으로 임명된 사실이 없고,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2021년 1월20일자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직을 사임하여 해당 승인 자체가 불가능하며 실제로 승인한 사실이 없음이 확인되어 위 보도를 바로잡는다”고 밝혔다.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페이지화면 갈무리.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페이지화면 갈무리.

진중권 전 교수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기억의 오류입니다. 이사회까지 통과됐고 박영선 장관과 이재명 지사의 승인, 임명만 남았다는 기사를 과거형으로 기억한 것입니다. 박영선 후보, 이재명 지사께 사과 드립니다. 앞으로 칼럼 쓸 때 팩트 체크를 더 꼼꼼히 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역시 얕은 앎의 결정체 진중권 2021-04-06 18:11:30
장경욱교수의 일침이 맞다고 생각된다 얕은자진중권

본질을 꿰뚫는 눈 2021-04-06 16:01:13
인간적 품성이나 식견이 한참 부족한 사람을 왜쓰는지 ....
중앙일보 수준이 중권이 수준이란 말인데....그러니 조중동이라고 싸잡아 욕먹지....

나의 전직장 경향 2021-04-06 12:41:59
기레기들과 함께 인생 편하게 사는구나.
저렇게 간단히 사과 한번 하고 끝내도 누가 뭐라 하지 않고,
저게 조국이었으면,
우리 기레기들과 (경향 법조 유모시기 기레기 포함) 일부 검찰똘아들이 가만히 있었을까? 허위 사실 공표....
더러운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