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미디어 오물오물] 직장 갑질 감시해야 할 언론사 위계적 동원 문화라니
[미디어 오물오물] 직장 갑질 감시해야 할 언론사 위계적 동원 문화라니
[영상] 중앙일보·MBN 기자 상갓집 동원 관행으로 살펴본 언론계 위계 문화

직장 상사가 상을 당했는데 그 아래 다른 상사가 직원들에게 돌아가며 빈소를 지키자는 공지를 냈다. 중앙일보와 MBN에서 있었던 일이다. ‘미디어 오물오물’은 언론사 업무 특성상 취재를 지시하는 공적 관계가 사적 문제에 위계적 동원을 강요하는 문화를 아직도 관행으로 가진 일부 언론사 문화를 짚었다. 이런 위계적 문화엔 어떤 사회적 문제가 있을까?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