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미디어 오물오물] 지금 윤석열-방상훈 사장 만남 해명이 더 중요해진 이유
[미디어 오물오물] 지금 윤석열-방상훈 사장 만남 해명이 더 중요해진 이유
[영상] 조선일보 사주 일가 경영권 승계 문제 결국 언론이 주시할 것
김도연 기자, 윤석열 전 총장에 카톡 보낸 사연

지난 3월 11일 김도연 미디어오늘 기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전화와 카톡을 보냈다.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일어난 일이지만, 검찰총장에서 물러난 이후 조선일보와 TV조선 보도 태도도 더욱 해명이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미디어 오물오물’에선 당시 윤 전 총장과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만남 해명이 현재 더 중요해진 이유를 짚어봤다. 또 방정오 TV 조선 이사가 설립한 영어 유치원 파산을 계기로 조선일보 사주 일가의 경영권 승계 문제에 관심을 두는 이유도 설명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기사대로 2021-03-16 01:26:05
하고있지않나 바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