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아침신문 솎아보기] “좀스럽다” 대통령 발언에 ‘국민 겁박’ ‘위기감 발로’
[아침신문 솎아보기] “좀스럽다” 대통령 발언에 ‘국민 겁박’ ‘위기감 발로’
문 대통령 사저 MB 사저와 비교한 조선일보
서울시장 선거 여론조사, 야권 단일화시 우세... 단일화 지지부진 오세훈·안철수에 동아일보 ‘직접 담판’ 촉구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가운데 야권이 우세하다는 내용의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다.

조선일보는 15일 1면 머리기사로 “오세훈 안철수 단일화 땐 박영선에 10%p 앞서”를 냈다. 조선일보·TV조선이 칸타코리아에 의뢰해 실시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선호도 조사 결과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중 누구로 단일화돼도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10%포인트 이상 차이로 앞섰다. 

안철수 후보로 야권 단일화가 될 경우 안철수 후보 45.2%, 박영선 후보 33.8%로 나타났다. 오세훈 후보로 단일화가 될 경우 오세훈 후보 46.5%, 박영선 후보 34.2%였다. 다만, 야권 단일화가 성사되지 않아 민주당·국민의힘·국민의당 등 3자 구도로 선거가 치러질 경우 박영선 후보 28.8%, 오세훈 후보 27.2%, 안철수 대표 19.9%를 기록했다. (서울 만 18세 이상 남녀 806명, 유무선 전화면접, 응답률 20.9%,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 15일 조선일보 기사.
▲ 15일 조선일보 기사.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결과는 비슷했다. SBS가 넥스트리서치에 의뢰해 14일 발표한 조사에서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로 단일화가 되면 지지율 42.3%로 박영선 후보(35.0%)에 앞섰다. 안철수 후보로 단일화할 경우 안철수 후보(45.4%)가 박영선 후보(33.6%)에 비해 11.8%p 우세했다. (서울 만 18세 이상 남녀 1008명, 무선 전화면접, 응답률 25.6%,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머니투데이가 미래한국연구소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에서는 오세훈 후보 단일화시 46.2%로 박영선 후보(36.1%)를 앞섰고, 안철수 후보 단일화시 46.7%로 박영선 후보(34.8%)에 앞섰다. (서울 만 18세 이상 남녀 802명, 유무선 자동응답방식(ARS), 응답률 4.5%,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15일 주요 종합일간지 1면
▲ 15일 주요 종합일간지 1면

단일화 지지부진 야권에 동아일보 단일화 ‘촉구’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후보가 우세한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지만 단일화라는 ‘변수’가 남아 있다. 오세훈, 안철수 두 후보의 단일화 논의는 결실을 내지 못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오 후보와 안 대표가 적합도, 경쟁력 조사에서 모두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면서 그만큼 단일화 합의가 어려워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고 했다.

경향신문은 “두 후보의 직접 대화를 통해 판이 깨질 뻔한 상황을 겨우 이어붙였지만 여론조사 문항 등 핵심 쟁점에는 이견이 남아 있다”며 “특히 야권 지지율이 오르면서 협상 여지가 더 줄어들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경향신문은 “핵심 쟁점은 여론조사 문항이다. 국민의힘은 ‘국민의당이 경쟁력 문구(후보 경쟁력을 묻는 여론조사 문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토론회 일정 등도 합의 못한다며 버틴다고 주장한다. 안 후보가 토론을 피하려고 시간을 끄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도 나온다”며 “반면 국민의당은 ’이길 후보를 뽑으려면 경쟁력 조사가 순리‘라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15일 중앙일보 기사.
▲15일 중앙일보 기사.

 

▲ 15일 동아일보 사설
▲ 15일 동아일보 사설

야권 우세 속에서 단일화 논의가 지지부진하자 동아일보는 “김칫국 마시는 야 단일화 협상, 유권자 인내 시험하려 드나” 사설을 내고 단일화를 촉구했다. 동아일보는 “이런 여론조사 결과가 본선에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며 “오, 안 후보가 대승적 결단 없이 ’내가 아니면 안 된다’ 식으로 벼랑 끝까지 가는 진흙탕 싸움을 벌인다면 민심의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아일보는 양 후보에 실무 협상에 기대지 말고 직접 담판을 짓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 ‘좀스럽다’ 글에 쏟아진 비판

이날 아침신문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의 SNS 게시글과 이로 인한 논란을 적극적으로 다뤘다.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사저 의혹과 관련 “선거 시기라 이해하지만, 그 정도 하시지요. 좀스럽고 민망한 일입니다”라고 밝혔다. 

보수신문은 발언을 적극 비판하며 쟁점화했다. 조선일보는 “문 사저 796평, MB의 2.5배... 경호동 건축비는 박의 2배” “문 ‘좀스럽다’ 글, 청 일부서도 말려... 여 내부 ‘대통령이 직접 쓴 것 맞나’” “야 ‘국민 겁박하나... 사저 부지 논란 문 대통령이 해명하라’” 등 3건의 기사를 냈다. 중앙일보는 “문 대통령 ‘좀스럽고 민망한 일’ 페북 글에 댓글 1만9000개‘” 기사를 통해 “문 대통령의 발언으로 인한 정치적 논란이 커지고 있다”고 했다.

▲ 15일 조선일보 기사.
▲ 15일 조선일보 기사

조선일보는 문 대통령 사저를 전직 대통령들 사저와 비교한 기사를 통해 “문 대통령 양산 사저는 면적과 국고 투입 규모에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와 비교해 작지 않다”며 “문 대통령 사저 부지 면적이 이 전 대통령 사저보다 2.5배 큰 셈이다. 경호시설 건축 예산은 문 대통령 사저가 박 전 대통령 사저보다 21억8900만원 더 많은 39억8900만원이 투입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조선일보는 팔면봉을 통해 “문, 사저 논란에 ‘어느 나라가 물고 늘어지나.’ 나라는 몰라도 MB사저로 그리 했던 정파는 기억 납니다만...”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조선일보 기사 후반부에는 법 개정으로 외각경비가 경찰에서 경호처로 이관돼 방호직원 근무 공간 증가 등에 따라 예산 28억원이 증가해 경호 관련 비용 62억원에 포함됐다는 사실은 후반부에 청와대 관계자 멘트로 다뤘다. 이들 신문은 사저 면적과 예산을 비교했으나 서울과 경남 양산의 지역 차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겨레, 문 대통령 메시지 변화에 주목

사저 논란을 쟁점화하는 보수신문과 달리 중도·진보 성향 신문에선 다른 결의 보도가 이어졌다. 한국일보는 사설을 통해 정부여당과 야당 모두를 비판했다. 한국일보는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글을 가리켜 “일을 키웠다”고 지적한 뒤 윤영석 의원의 ‘감정조절 장애’ 등 발언을 언급하며 “이어진 여야 공방은 더 한심하다”고 했다. 한국일보는 “민심을 못 읽고 냉소를 부르기로는 여야가 뒤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 15일 한겨레 기사
▲ 15일 한겨레 기사

한겨레는 문재인 대통령의 바뀐 소통 방식에 주목했다. 한겨레는 문재인 대통령의 LH 직원 투기 논란, 사저 논란에 대해 전과 달리 강경한 메시지를 내놓았다며 “전문가들은 초조함 때문이라고 본다. 정권 내내 가장 큰 위협 요인이었던 부동산 문제가 결국 임기 말까지 발목을 잡은 데 대한 당혹감도 깔려 있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