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옥션에서 폐지 주문했더니 당일자 조선일보가 뙇
[영상] 옥션에서 폐지 주문했더니 당일자 조선일보가 뙇
세상에 나오자마자 폐지로 버려진 새 신문 최초 언박싱 영상

지난 3월 9일 오후 5시쯤 미디어오늘에 택배가 하나 도착했다.

보낸 이 : 주식회사 *새 / 받는 이 : 정철운 (미디어오늘 기자) / 품명 : 신문지 10~13kg / 1개 

신문사 유료부수 조작 의혹이 터져 나온 상황. 실제 유료부수가 그만큼 부풀려져 있으면 발행 부수의 상당수가 독자들에게 가지 않고 폐지공장으로 직행하거나 새신문지란 이름으로 팔려나갈 가능성이 커 폐지 주문을 해봤다. 지난 3월 8일, 정철운 미디어오늘 기자가 모바일 쇼핑으로 새 신문지를 폐지로 파는 곳을 찾아 주문했다. 하루 만에 배달된 새 신문지 뭉치. 과연 어느 언론사 신문이 폐지(잔지)로 왔을까? 랜덤으로 발송된 새 신문지 뭉치는 우연히도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료부수가 많다는 그 신문이었다. 세상에 나오자마자 폐지가 된 새 신문의 언박싱 영상입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옥션 2021-03-12 17:16:14
광고주는 큰돈 들여서 신문에 광고하는데, 독자에게 전달도 안되고 바로 폐지라니...ㅉㅉ

맞춤형 2021-03-12 15:48:03
판패자는 폐지라서 폐지를 보낸것일뿐 잘못이 없습니다.

누리 2021-03-12 15:32:47
나도 작년에 옥션에서 폐지 만원어치 산적있는데
조선일보가 한뭉치 왓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