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ABC협회 의혹 공익제보자가 전한 신문 지국 실태
[영상] ABC협회 의혹 공익제보자가 전한 신문 지국 실태
박용학 전 사무국장 “파지나 배달 사고 대비 등으로 20% 가까이 여분 부수”

ABC협회 부수 조작 의혹을 공익제보한 박용학 전 ABC협회 사무국장이 공개 토론회에 나섰다. 박 전 사무국장은 25일 ABC협회 부수 조작 의혹 긴급토론회 특별 발언을 통해 신문 지국 운영 과정상 파지 장사 등 목적으로 배달 부수보다 5% 많은 여분 부수를 요청하는 데다 배달 사고나 부수 확장에 대비한 부수까지 치면 20% 정도가 여분 부수라고 전했다. 박 전 사무국장의 지국 운영 실태 발언과 문체부에 접수한 내부진정서 내용을 영상에 담았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jsdjeheks 2021-02-28 08:37:21
적어도 수십년 혈세를
꿀꺽한 게 틀림없으니
20~30년치 토해내도록 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