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범계 장관 민주주의 4.0멤버? 조선일보 보도 수정
박범계 장관 민주주의 4.0멤버? 조선일보 보도 수정
민주주의4.0 “청와대 민정수석 사안에 우리가 개입한 것처럼 기사화” 정정 보도 요청

친문 성향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참여하고 있는 민주주의4.0연구원이 23일 조선일보 보도를 반박하며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22일자 4면 “靑 내부서도 ‘민주주의 4.0 멤버들, 그들이 다 해먹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 논란 원인으로 민주주의4.0연구원을 지목했다.

조선일보는 “여권 내부에서는 ‘4번째 정권 창출’이 최대 목표인 ‘민주주의 4.0’과 정권 임기 말 검찰과의 원만한 관계 설정에 주력한 신 수석 간의 충돌이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청와대 내부서도 민주주의 4.0 출신들의 국정 전횡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임기 말로 가면서 민주주의 4.0 소속 인사들이 다 해 먹는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주의 4.0은 실제 현 정권이 임기 말로 접어들면서 급부상했다”며 “지난해 말과 올 초 입각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모두 민주주의 4.0 멤버”라고 썼다.

▲ 조선일보는 지난 22일자 4면 “靑 내부서도 ‘민주주의 4.0 멤버들, 그들이 다 해먹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 논란 원인으로 민주주의4.0연구원을 지목했다.
▲ 조선일보는 지난 22일자 4면 “靑 내부서도 ‘민주주의 4.0 멤버들, 그들이 다 해먹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 논란 원인으로 민주주의4.0연구원을 지목했다.

민주주의4.0연구원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선일보는 마치 본 연구원 소속 의원들이 검찰인사 등 강경 대응을 주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며 “또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한 일련의 사안에 본 연구원이 개입한 것처럼 기사화했다”고 했다.

민주주의4.0연구원은 “이 기사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민주주의4.0연구원 소속임을 전제로 작성된 것”이라고 주장한 뒤 “그러나 박 장관은 본 연구원 회원으로 가입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22일자 지면과 달리 조선일보 온라인 보도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박범계 장관은 민주주의 4.0의 모태가 된 ‘부엉이 모임’ 멤버 출신”이라고 정정된 상태다. 당초 지면에서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민주주의 4.0 멤버라고 보도했다.

민주주의4.0연구원은 “‘민주주의4.0연구원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충돌’이라는 표현은 아니면 말고 식의 전형적인 내지르기 기사”라고 비판한 뒤 “본 연구원은 조선일보에 공식적으로 정정보도를 요청한다. 기본적인 팩트체크조차 하지 않는 신문으로 남지 않으려면, 정정보도가 반드시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표현봐라표현 다 해먹어? 2021-02-24 05:37:45
에전횡?품위는스스로깎아먹는구나 싸구려저질언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