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정치뉴스 넘어 사회뉴스로” 주4일제 공감대 이루나
“정치뉴스 넘어 사회뉴스로” 주4일제 공감대 이루나
박영선 “제조업도 주4일 도입, 근로시간 저축휴가제 병행하자” 조정훈 “휴식의 양극화 해결해야”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예비후보들과 정책토론을 이어가고 있는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와 주4일제, 주4.5일제를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공약으로 조 후보는 주 4일제, 박 후보는 주4.5일제를 각각 내걸었다. 

지난 22일 오후 7시부터 진행한 두 후보자간 토론에서 박 후보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시절 일화를 얘기했다. 박 후보는 “경기도 화성에 있는 회사(코아드)를 방문했다. 그 회사에 간다는 내용의 기사가 미리 떴는데 실검 1위에 올라 깜짝 놀랐다. 주4일제와 초봉 4000만원, 이 두가지 사실 때문에 계속 이 회사를 검색한 것”이라며 “자동문을 만드는 제조회사인데도 (주4일제가) 가능하더라”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러한 근무조건이 훌륭한 인재를 끌어들였고 열심히 일하고 놀땐 노는 게 그 회사의 경쟁력”이라며 “동남아 시장으로도 수출하고 자동문 시장을 석권하다시피 했는데 5년정도 밖에 안 된 회사”라고 전했다. 이에 조 후보는 “지방에서도 주4일제 하면 청년들이 온다고 한다”며 “목요일부터 수도권에 가서 쉬면 되니까”라고 했다. 

박 후보는 서울시 산하기관 중 주4.5일제가 가능한 곳부터 이를 도입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서울시가 임금지원을 해주고 시프트근무(교대근무)를 2부제에서 3부제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중요하다”며 “산하기관 중 안전 관련분야에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무원(직원)의 스트레스는 ‘혹시 내가 잘못해서 시민전체에게 잘못을 끼치는 게 아닌가’다”라며 “안전분야 근무하는 분들이 마음이 편해야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는 서울교통공사에서 스크린도어전담자, 서울의료원 응급분야, 에너지공사 작업설비 등을 안전·생명 관련 분야로 거론하며 주4.5일제 도입을 주장했다. 

▲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왼쪽)와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 사진=유튜브 ‘조정훈의 서울전환’ 갈무리
▲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왼쪽)와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 사진=유튜브 ‘조정훈의 서울전환’ 갈무리

 

조 후보는 “5인이하 사업장은 지금도 주6일을 하는데 휴식의 양극화문제는 더 벌어질 것”이라며 “주4일제를 주저하는 기업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조 후보는 “(서울시장) 임기 중 한 기업이라도, 한명이라도 더 주4일제를 하며 살았으면 좋겠다”며 “주4일제는 정치뉴스를 넘어 사회뉴스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제 일부 정치인들의 주장을 넘어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어 조 후보는 “(박 후보가 주장하는) 주4.5일제도 거기서 멈추자는 게 아니라 주4일제로 넘어가자는 뜻인데 사회 전체가 힘을 모아 노동시간을 줄이고 주4일제를 만들기 바란다”고 했다. 

근로시간 저축휴가제도를 함께 도입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박 후보는 “주4.5일제에 더해 근로시간 저축휴가제도를 병행하면 육아를 하는 분들이 유연한 근로시간을 원하기 때문에 도입하고 확대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근로시간 저축휴가제는 규정상 노동시간 외 일을 할 경우 그 시간만큼 저축했다가 휴가로 쓰거나, 반대로 휴가를 미리쓴 뒤 이후 노동시간을 채워넣는 제도를 말한다. 

한편 조 후보는 기본소득과 주4일제 병행을 주장했다. 그는 “(관련기사에서) 마음아픈 댓글은 ‘너네는 주4일제 해라. 우리는 만원이 필요하다’는 내용인데 적지 않은 분들이 이런 고민을 한다고 생각한다”며 “기본소득이 전부는 아니지만 하나의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