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상권 전 뉴스데스크 앵커, 삼성전자로 이직한다
박상권 전 뉴스데스크 앵커, 삼성전자로 이직한다
최근 MBC 퇴사 후 차기 행선지에 궁금증… 이인용 전 앵커에 이어 삼성행

최근 MBC를 퇴사한 박상권 전 MBC 뉴스데스크 앵커가 삼성전자로 이직한다.

내달부터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실에 근무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앵커는 지난 10일 MBC를 사직했다. 과거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를 지내 평판이 높고, 최근까지 박성제 MBC 사장 비서팀장으로 활동하는 등 사내 핵심 역할을 했던 그의 퇴사 소식에 MBC 안팎 이목이 모였다.

▲ 10일자로 MBC를 퇴사한 박상권 전 MBC 앵커. 사진=MBC
▲ 10일자로 MBC를 퇴사한 박상권 전 MBC 앵커. 사진=MBC

박 전 앵커는 1997년 MBC 보도국에 입사해 사회부, 경제부를 거쳐 2007년부터 4년간 MBC 뉴스투데이를 진행했다. 2013년 11월부터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활동했다.

그는 2016년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당시 앵커직 사의를 표명하며 이후 공정방송 투쟁 등에 참여했다.

지난해 초 박성제 MBC 사장이 임명된 뒤 비서팀장직을 수행했다. 최근 소속은 MBC 미디어기획국 미디어전략부였다.

MBC 뉴스데스크 앵커 출신이 삼성으로 이직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인용 전 앵커는 2005년 보도국 부국장에서 삼성그룹 커뮤니케이션 팀장(전무)으로 이직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2-19 22:55:03
기지마라 망한다 너 덕에

바람 2021-02-19 17:15:44
램지어 교수가 생각나네.

거참 2021-02-19 15:57:27
존재감이 없어서 잘은 모르겠고, 몇번 본적은 있는것 같네

언론사 핵심요직에 있던 사람이 사기업에 들어갔다는 것은 그 행위로만 봐도 MBC의 사회적 자산을 가지고 거래를 한것임. (mbc가 중앙일보도 아니고, 명색이 공영방송인데)

먹고 살려고 다른거 할 생각은 안해봤나? 부끄럽게는 안살아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