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폐암 투병 중 별세한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폐암 투병 중 별세한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지난해 폐암 말기 사유로 재판 불출석… 과거 가족간 불화 불거져

18일 오전 세상을 떠난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은 지난 1년여 폐암 투병 중이었다.

손을 쓰기에는 다소 늦은 시점에 폐암 확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해 12월 ‘폐암 말기’를 이유로 자신이 연루됐던 사건의 재판에 불출석한다고 밝힌 적 있다.

조선일보 안팎으로는 그가 지병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 정도만 공유됐던 상황이었다.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은 동생 방용훈 회장 장례식장에 상주하지 않는 대신 빈소를 들러 유족들을 애도한다고 전해졌다.

▲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방용훈 회장은 생전 아내 이미란씨 친정 식구들과 갈등을 빚었다. 방 회장 자녀들은 어머니 이씨를 강제로 사설 구급차에 태우려 한 혐의(강요죄)가 인정돼 2019년 9월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2016년 9월 이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후 방용훈 회장이 아들과 함께 이씨의 친언니 집을 침입했던 CCTV 장면 등이 언론에 보도되며 사회적 논란이 컸다.

이씨 친정 식구들은 방용훈 회장 빈소를 찾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씨 형부 김영수씨는 18일 오후 통화에서 “장례식을 찾아 화해하는 것도 의미가 있겠지만 다툼이 더 커질 것 같아 빈소를 찾진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후승리 2021-02-20 23:54:09
저주 받은 집안의 저주로다. 장자연 및 부인을 자살로 내몰고 하는 짓거리가 완전히 지옥행 ,

국민 2021-02-20 11:06:24
수신제가!!! 가화만사성!!!!

수구척결 2021-02-19 12:21:55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나쁘게 살아 많은 돈 모았을거고 남부럽지 않게 사용하고도 남아도는 돈 가져가지 못하였을텐데, 부디 쥐이옥 이란 곳을 관광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