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진흥회 이사 선임 논란 이백만 “자격 안돼 주장 납득 어려워”
진흥회 이사 선임 논란 이백만 “자격 안돼 주장 납득 어려워”
노무현 정부 홍보수석 이백만 전 대사 “참여정부 당시 연합뉴스 자율성 보장과 편집권 독립에 최선”

연합뉴스 관리·감독 기구인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선임에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냈던 이백만 전 주교황청 대사가 차기 진흥회 이사에 임명될 경우 연합뉴스 공정성이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내부에서 제기되고 있다. 뉴스통신진흥회는 연합뉴스 사장 추천권을 갖고 있다. 

박성민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장은 19일 통화에서 “특정 정권 홍보수석을 지냈던 분이 진흥회 이사장이 된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정파적 시각으로 언론을 재단하지 않는 그런 공정성과 중립성을 갖춘 인사라고 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는 지난해 12월 중순 진흥회 이사 임명권이 있는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부적절한 인물이 이사 후보로 낙점되면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고, 성명을 통해서도 “지난 2005년 진흥회 출범 이래 이백만 전 수석 같은 ‘정치인’이 이사장이 된 적은 없었다”고 우려했다.

반면 강기석 현 뉴스통신진흥회 이사장은 이백만 전 대사에 대해 “비록 주관적 평가이지만, 이백만 전 대사는 개혁을 위해 희생하려 했던 사람이지, 정치를 통해 자기 이익을 도모한 사람이 아니다. 정치인은 무조건 안 된다는 주장은 이해하기 어렵다. 이 전 대사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연합뉴스 위상을 높이는 데 일조했던 인물”이라고 지지했다.

▲ 이백만 전 주교황청 대사 과거 사진. 사진=미디어오늘
▲ 이백만 전 주교황청 대사 과거 사진. 사진=미디어오늘

강 이사장 발언에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는 20일 “강 이사장은 정치인이 공영언론 감독기관 수장이 되면 안 되는 이유를 과연 모르는가. 현 정권과 결을 같이하는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인사가 낙하산이 아니라고 정말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한 뒤 “시민이 일궈낸 촛불혁명 정신을 받드는 현 정권에서 정치인이 공영언론을 좌지우지할 길을 틔워준다면, 친정부 언론인 출신 낙하산 인사를 통해 언론을 장악하려 한 과거 적폐 정권 시절보다 더 참혹한 언론계 역사로 남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백만 전 대사 내정설에 진흥회 이사장과 연합뉴스 노조 사이 갈등이 불거지고 있는 것이다.

이백만 전 대사는 21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최근 진흥회 이사 제의가 와서 ‘기회가 되면 하겠다’고 이야기했지 그 이상은 없다”며 논란에 입을 뗐다. 그는 언제 누구에게 진흥회 이사직 제안을 받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 전 대사는 “중요한 것은 참여정부와 내가 어떤 언론 정책을 펼쳤는지다. 10년여 전 정권에서 일했다는 사실 하나로 자격이 안 된다고 주장하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며 “참여정부 당시 법 제정을 통해 연합뉴스의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위상을 확고히 했고, 연합뉴스 자율성 보장과 편집권 독립에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사는 “반면 간섭은 전혀 하지 않았다. 홍보수석으로서 연합뉴스에 전화 한 통 하지 않았다. 홍보수석으로서 청와대 출입 기자에게 업무 협조를 구한 일은 있지만 이는 홍보수석의 고유 업무”라며 “기사를 이렇게 써달라, 저렇게 써달라는 식으로 언급한 적 전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진흥회 이사직 제의 수락에 “나는 언론인 출신이고 DNA는 기자”라며 “우리나라 언론이 잘돼야 한다는 것, 언론이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안다. 국가 발전과 민주주의를 위해선 언론 기능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그 중심에 연합뉴스가 있다. 연합뉴스가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더 발전하는 데 있어 기여하는 것이 저의 사회적 책무”라고 밝혔다. 이 전 대사는 “노무현 대통령 방침은 ‘언론과의 건강한 긴장관계’였고 내 소신 역시 그러하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사는 매일경제·서울경제 기자, 한국일보 경제부장·논설위원, 머니투데이 편집국장, 한국경제TV 보도본부장 등을 거친 언론인 출신이다. 노무현 정부에선 국정홍보처 차장과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을 지냈다.

진흥회 이사는 국회 추천 3인, 신문협회와 방송협회 추천 각 1인을 포함해 대통령이 7인을 임명한다. 내달 7일이면 5기 진흥회 이사진 임기가 끝나는 상황이지만 6기 이사진 인선은 확정되지 않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