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文대통령, 불통 지적에 “양방향 대화 많이 있었다”
文대통령, 불통 지적에 “양방향 대화 많이 있었다”
언론접촉 부족 지적에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이해하실 것”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등에 대해서는 별도의 답변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언론과의 접촉 부족을 지적하는 질문에 “기자회견만이 국민 소통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여러 현장방문 등을 통해 국민과 직접 소통했다는 주장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불통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지난 1년간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기자회견 등 소통이 어려운 상황이었다는 건 이해하시리라 생각한다. 춘추관에서는 그 사이 기자회견이나 (출입기자) 녹지원 초청 등이 이뤄졌고, 춘추관 방문 등 여러번 의논이 있었지만 방역상황이 좋지 않아져서 그런 상황을 미루게 된 점도 아시게 되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만이 국민 소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저는 어느 대통령보다 현장방문을 많이 했고 비록 작은 그룹의 국민이기는 하지만 양방향의 대화를 주고 받는 경우가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여러 방식으로 국민과 소통을 위해서 노력했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 때문에 간격이 벌어지면서 국민들께서 소통이 부족했다고 느끼신다면 소통을 늘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여건이 보다 좋아지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18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 18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문 대통령은 2017년 취임사에서 “국민과 수시로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주요 사안은 대통령이 직접 언론에 브리핑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취임 초기에는 주요 인사나 현안에 대한 입장을 직접 브리핑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임기가 지날수록 언론 질문을 받는 자리가 줄어들었다. 취임 5년차인 올해까지 문 대통령이 여러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회견은 △2017년 8월17일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 △2018년 1월10일 신년기자회견 △2019년 1월10일 신년 기자회견 △2020년 1월14일 신년 기자회견 △2021년 1월18일 신년기자회견 등이다.

한편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방안’에 대한 대통령 답변은 들을 수 없었다.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방송 공공성을 높이기 위한 공영방송의 지배구조 개선, 종편·지상파 동일규제 등을 공약했다. 대권주자였던 2016년 12월 고 이용마 MBC 기자를 만난 자리에서는 “국회에 시민사회까지 참여하는 사회개혁 대기구를 구성해 언론에 대한 적폐를 해소할 수 있는 대책, 공영방송이 본분을 다 하도록 하는 제도적인 입법을 하자고 제안했다”며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법적장치를 확실히 제도화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짱돌 2021-01-19 09:58:21
미디어오늘에도 한겨레 경향 닮아 가는 중 2병 같은 철부지가 있구나~ㅉㅉ

정파적 적대적 언론 환경 무시 하고 낡아 빠진 언론이 권력 행세 하려는 구태를 젊은 기자들이
그대로 조중동 한겨레 경향 논조 답습 하니 왜 언론이 버림 받는 그들만의 오면 독선의 리그인지
언론 기자들만 자신의 권력에 취해 모른다.

이명박시대는 억지 주례 라디오 연설까지 공영 방송 동원 하고 MB독선 헛소리 강제로 듣게
했으니 그게 소통이냐?

J 2021-01-18 22:02:15
문장 일부 짤라다가 왜곡, 가짜 뉴스만 만들어내는 언론 스스로의 반성은 1도 없고 그냥 문대통령이 잘못했다고만 지랄지랄.

KHM 2021-01-18 20:24:18
불통이 언론탓이고 상대가 언론뿐인가 ? 자주 불통이라던 전임 박대통령과 비교하면 간단한 것을 시간 낭비하면서 어려운 용어가 무슨 필요있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