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정인이 양모 호송차 막은 분노의 목소리
[영상] 정인이 양모 호송차 막은 분노의 목소리
정인이 양부모 첫 재판에 모인 시민들 눈덩이 던지며 분노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은 분노와 절규의 목소리로 가득 찼다. 이날 생후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열렸다. 시민들은 재판이 끝난 후 정인이 양모 장아무개씨를 태운 법무부 호송 차량을 가로막으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