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경선 불 붙은 언론노조 위원장 선거, 직선제 요구 파장
경선 불 붙은 언론노조 위원장 선거, 직선제 요구 파장
대의원 배정 문제 지적 윤창현 SBS본부장 “조합원 권리 동등하게 보장해야”

차기 전국언론노조 위원장 선거에 출마한 윤창현 언론노조 SBS본부장이 12일 직선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현재 언론노조 위원장 선거는 대의원 간선제다.

차기 언론노조 임원 선거는 내달 3일부터 이틀 동안 전자투표(예정)가 진행된 뒤 4일 오후 정기대의원회에서 당선자가 확정된다. 지난 8일 시작한 후보 등록은 오는 15일까지로 오정훈 현 언론노조위원장과 윤 본부장의 경선이 점쳐진다. 공식 선거운동은 18일부터다.

윤 본부장은 12일 “최근 언론노조 임원 선거 대의원 배정과 관련해 30명 이하 소수 조직이 규약 미비로 대의원 배정에서 제외되는 사태가 일어났다”며 “소수 목소리를 대변하고 동등한 권리 보장을 위해 싸워야 하는 언론노조 선거 과정에서 규약이 제대로 정비되지 못하면서 벌어진 불상사”라고 했다.

윤 본부장은 “이번 기회에 조합비를 내는 모든 조합원이 동등한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언론노조 임원 선거를 대의원 간선제에서 전 조합원 직선제로 전환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자 한다”며 “전국의 모든 언론노조 조합원들이 자기 손으로 직접 대표자를 선출할 권리를 우리 손으로 만들어내자”고 제안했다.

▲ 언론노조위원장 선거에 출마한 윤창현 언론노조 SBS본부장. 사진=미디어오늘.
▲ 언론노조위원장 선거에 출마한 윤창현 언론노조 SBS본부장. 사진=미디어오늘.

언론노조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종풍)가 지난 8일 차기 임원 선고를 공고한 뒤 나온 ‘직선제 요구’에 안팎으로 이목이 쏠렸다.

앞서 윤 본부장이 문제 삼은 것은 대의원 배정 문제였다. 현 언론노조 규약을 보면 대의원은 본부·지부 조합원 수 100명당 1명을 배정하고, 그보다 규모가 작은 분회는 매체별 또는 지역별로 합산해 배정한다. 규약은 “30~100명 : 1명, 101~200명 : 2명, 201~300명 : 3명…”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윤 본부장은 규약과 달리 일부 30명 미만 조직에도 대의원이 배정되는 등의 문제를 지적했고, 이후 언론노조 사무처가 “규약의 명확한 이행을 위해 조합원 수가 30명 미만인 14개 조직은 지부 명칭과 상관없이 분회 할당 조직으로 통합해 대의원을 재배정했다”며 1월 말 임시대의원회 개최를 통한 규약 개정을 공지한 상태다. 30명 미만 조직에 관한 ‘규약 공백’이 선거를 앞두고 불거진 것.

윤 본부장은 현행 규약에 허점이 드러났고 선거를 앞두고 대의원을 재배정할 경우 변동이 생긴 조직이 다시 문제를 제기할 터 “모든 조합원 권리를 동등하게 보장”하기 위해 “직선제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언론노조 선관위가 지난 8일 차기 임원 선거를 공고하며 공식 선거 일정에 돌입했다는 점에서 직선제 전환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언론노조 선관위는 윤 본부장의 직선제 전환 요구를 논의했고, 찬반 의견 모두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선관위원장은 직선제 전환의 경우 규약규정 제정 사안으로 대의원회에서 최종 판단하는 것이 맞는다는 입장으로 전해진다. 선관위가 직선제 전환 요구에 어떠한 결론을 내릴 시 선거 중립성을 해할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언론노조위원장 선거가 직선제로 이뤄질 경우 조합원 수가 많은 대규모 방송사 노조들이 위원장 선출을 결정하게 된다는 우려도 나온다.

[기사 수정 : 13일 10시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