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언론노조, 여야 추천 방통심의위원 내정에 “정치지망생 놀이터냐”
언론노조, 여야 추천 방통심의위원 내정에 “정치지망생 놀이터냐”
언론노조, 정치권 추천 인사들 모두 비판… “언론장악 부역자 명단 인사도 거론”

전국언론노동조합이 11일 제5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 후보자들 하마평에 “방송의 공공성과 공정성 보장을 위해 누구보다 공정해야 할 방통심의위원 자리를 정치 지망생들의 놀이터로 삼으려는 야당은 물론 과거 이명박 정권의 방송장악 부역자들을 추천하겠다는 여당 역시 제정신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미디어오늘은 김재철 전 MBC 사장 재임 시절 MBC 보도국장을 지낸 이장석 전 목포MBC 사장이 제5기 방통심의위원회 상임위원에 내정됐다고 보도했다. 이장석 전 사장은 11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이 추천했다고 연락이 왔다”며 방통심의위원 내정 사실을 밝혔다.

▲디자인=이우림 기자.
▲디자인=이우림 기자.

[관련 기사 : 김재철 때 MBC 보도국장 방통심의위원 ‘내정’]

이에 전국언론노조는 “2010년 김재철 사장 시절 MBC 보도국장의 자리에 오른 이장석씨는 국정원이 2010년 3월2일 작성한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 방안’에 따라 진행된 인사와 프로그램 폐지, 노조 탄압에 협조를 해왔다고 MBC 사내에서 비판을 받아온 인물”이라고 설명한 뒤 “이명박과 박근혜 대통령 임기 내내 정권의 방송장악에 앞장서 승승장구하며 목포MBC 사장으로 영전하기까지 한 인물을 민주당에서 추천하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박병석 국회의장도 비판했다. 언론노조는 “박병석 국회의장의 대전고 후배라는 이유로 하마평에 오른다는 소문이 사실이라면, 박 의장은 직접 해명하고 사과해야 마땅하다”며 “학연과 개인적 인맥에 근거해 정실인사를 고집한다면 박 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은 감당할 수 없는 비난에 직면할 각오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민주당이 추천할 것으로는 차마 믿을 수 없는 또 다른 이름도 거론되고 있다. 박근혜 정부 시절 KBS 보도본부장과 KBS비즈니스 사장을 역임한 강선규씨는 2017년 언론노조가 선정한 ‘언론장악 부역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강선규 전 보도본부장에 대해 “이완구 총리후보자 뇌물수수 의혹 관련 해설 기사를 직접 수정하고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하는 등 보도에 개입했던 그에게 방통심위원으로서 방송 공공성 보장을 위해 어떠한 역할도 기대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야당 추천 몫으로 거론되고 있는 3인도 비판했다. 언론노조는 “작년 9월 21대 총선 공천심사에서 탈락했던 황성욱 변호사를 보궐 방심위원으로 추천했던 국민의힘은 이번에도 역시 정치권을 기웃거리는 폴리페서와 당직자 출신을 추천하려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 청와대 비서관을 지내고 19대, 20대 총선에 출마했다가 한 번은 공천 탈락, 한 번은 본선 탈락했던 이상휘 세명대 교수는 폴리페서의 전형이라 할 만하다”면서 “이명박 퇴임 후 극우매체 데일리안의 대표이사로 변신했다가 박근혜 정부에서도 정치에 미련을 버리지 못해 새누리당 원외 대변인으로 정치권의 문을 다시 두드렸던 불굴의 정치 지망생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국민의힘 추천이 거론되는 김우석 미래전략개발연구소 부소장은 1995년 20대의 나이에 민자당 당직자로 정치권에 발을 들여 2020년까지 25년이나 평생을 당직자로 살아온 인물”이라며 “수차례 출마를 시도하였으나 공천심사 벽조차 넘지 못한 그의 정치 인생은 ‘황교안 당대표 측근’으로 마침표를 찍는 줄 알았으나 마침내 5기 방심위원으로 추천되는 보은 인사의 행운을 거머쥐려 하고 있다”고도 했다.

언론노조는 “출처를 알 수 없는 정치권의 하마평이 아닌, 유능한 인재를 공정하게 심사해 추천하는 공당의 책임 있는 모습을 촉구한다”며 “만약 유력 인사들과의 연고주의, 정치 낭인들에 대한 보은 인사로 5기 방통심의위 구성이 얼룩진다면 언론노조는 단지 규탄에 머무르지 않을 것이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은 자격미달 방심위원 후보 추천 절차를 중단하고 즉시 재공모를 실시하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jsdjeheks 2021-01-11 20:30:41
개혁 방해꾼다운 추천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