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김종인 “성비위 사건 용납안해” ‘성누리당’ 선긋기
김종인 “성비위 사건 용납안해” ‘성누리당’ 선긋기
김병욱 의원 탈당·과거사위 정진경 사퇴에 ‘성누리당’ 비판 쏟아져…김종인 “검증 못한 과실 있어” 잘못 인정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잇따른 성비위 관련 사건에 선을 그으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여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성비위 사건으로 시행하는 오는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선을 앞두고 자칫 국민의힘이 성범죄 관련 정당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쓸 수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11일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에 따르면 김종인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추천했지만 자진사퇴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정진경 위원의 경우 교원징계 기록을 보지 못해 검증을 못한 과실이 있다”며 검증부실 책임을 인정했고, “김병욱 의원의 경우 피해자의 미투나 경찰신고가 없어 지켜볼 수밖에 없는 어려움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국민의힘이 추천한 정진경 변호사의 경우, 추천 직후 지난 2012년 충남대 로스쿨 교수 재직시 학생 3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학교 징계위원회에서 정직 처분을 받은 뒤 학교를 떠난 사실이 드러났다. 김병욱 의원은 가로세로연구소가 그의 성폭력 의혹을 제기하자 가세연을 비판하며 성폭력 사실을 부인했지만 당에 부담이 된다는 이유로 탈당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앞으로 성비위 관련 사건에 대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서울·부산 보궐선거에서 후보자들을 철저히 검증할 것을 국민께 말씀드린다”고 했다.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국민의힘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국민의힘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해당 사건 관련해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입장에 대해 서면브리핑에서 “이제야 한마디 했지만 또 다시 무책임한 모습”이라며 “지금까지 있었던 일에 대해서는 묻고 가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김 위원장 해명에 대해 “알 수 없었다는 핑계만 늘어놓았다”며 “여기에 동료의원 강제추행으로 검찰에 기소된 기장군의회 김대군 의장에 대해서도 아무 언급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지난 7월 동료의원이 김대군 의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는데 김 의장은 해당 의원이 밥을 사는 자리라서 ‘잘먹었다’고 말하며 어깨에 손을 올렸을 뿐 추행의도가 없었다며 정치적 의도로 자신의 명예가 실추됐다는 입장이다. 

최 수석대변인은 “범죄 의혹에 대한 침묵, 책임회피, 탈당으로 인한 꼬리자르기가 아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며 “첫번째가 피해자와 국민께 사죄하는 일이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김병욱 의원 성폭행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국민의힘 내부에서 성비위 범죄가 반복되는 토양을 갈아엎기 위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이어 “탈당과 사퇴로 국민의힘이 져야 할 책임이 없어지지 않았다는 점을 잊지 말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감 2021-01-11 14:05:11
기자한테 고압적으로 반말 찍찍 거리더니. 그새 또 심경이 변했냐?

이만준 2021-01-11 15:12:57
목매달아 죽는 진정성이라도 보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