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폭설로 신문 배달 차질에 “사과드린다”
폭설로 신문 배달 차질에 “사과드린다”
8일자 신문들 “신문 배달 지연 등에 사과”

지난 6일 오후부터 내린 폭설 여파로 택배나 배달 업무가 차질을 빚는 가운데, 신문 배달도 난항을 겪고 있다. 

일부 주요 종합 일간지와 지역 신문들은 1면 등에 신문 배달 차질에 사과했다. 

▲8일 신문들의 사과문.
▲8일 신문들의 사과문.

중앙일보는 8일 2면에 사과문을 싣고 “차량으로 이동이 힘든 지역의 경우 7일자 신문 배달이 늦거나 아예 불가능한 상황이 발생했다”며 “기상예보에 맞춰 신문 제작 시간을 조정하며 신문이 제때 배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나 부득이하게 지연 배달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음 살펴서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강원도민일보는 8일 1면에 “특히 영하 20도가 넘는 혹한 폭설 속에 태백 횡성 등 일부 산간지역은 도로결빙과 통행 두절 등으로 교통이 마비돼 7일자 신문이 배달되지 않았다”며 “기상예보에 따라 신문 제작과 인쇄 시간 조정 등의 노력을 하고 있으나 지역 사정 등으로 인해 제시간에 배송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디지털타임스는 “1월7일자 신문이 충남, 대전지역에 발송되지 못하고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지연 배달됐다”며 사과했다.

경향신문, 국민일보, 한국경제, 강원일보, 중부매일 등도 지면에 “7일자 신문 배달이 지연되거나 배달되지 않았다”며 사과문을 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