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이명박·박근혜 사면반대 54% 여론 높아
이명박·박근혜 사면반대 54% 여론 높아
한국갤럽 조사 사면찬성은 37% 그쳐, 60대이상만 찬성률 높아…박형준 “극단적 지지자 휘둘려” 우상호 “측근들 뻔뻔해”

구속기소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에 반대한다는 여론이 찬성한다는 여론에 비해 높은 여론조사가 나왔다. 찬반이 팽팽하다는 일부 여론조사와 달라 주목된다.

한국갤럽이 8일 발표한 주간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5~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현재 구속 수감 중인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관해 물었더니, ‘현 정부에서 사면해야 한다’ 37%, ‘현 정부에서 사면해서는 안 된다’ 54%로 나타났다. 의견 유보는 9%였다.

한국갤럽은 연령별로 볼 때 ‘사면해야 한다’는 응답은 60대 이상에서만 69%로 반대의견(23%) 보다 우세했으며, 50대는 사면찬성 37%, 40대 이하에서는 21%에 그쳤다. 지지성향 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층·성향 보수층에서는 사면 찬성이 각각 70%·63%,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성향 진보층에서는 사면 반대가 각각 75%·78%였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과 성향 중도층에서도 사면 반대(50%)가 찬성(38%) 보다 많았다.

이와 관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아침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마음의 통합을 거론한 것을 두고 “통합의 방법론에 사면만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사면의 당사자인 두 대통령 측근들이 잡아간 사람이 반성을 해야지 왜 잡혀간 사람이 반성하냐 이런 식으로 접근하면 통합이 안 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구속기소된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이미지. 사진합성. ⓒ연합뉴스
▲구속기소된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이미지. 사진합성. ⓒ연합뉴스

 

우 의원은 잡아간 사람이 반성해야 한단는 이재오 국민의힘 고문의 주장에 “국민들이 동의해야 하는데, 저렇게 뻔뻔한 자세로 나오면 국민들이 어떻게 감옥에서 풀어주라고 하겠느냐”며 “통합하려고 손을 내미는데 손을 뿌리치거나 오히려 화를 내시면 오히려 분열된다”고 비판했다. 우 의원은 “사면하려면 적어도 국민들의 60% 이상은 찬성을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야당 부산시장 후보 예비경선에 출마선언한 박형준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사면반대론을 극단주의자들에 빗대었다. 박 전 의원은 “우리 정치도 그렇고, 지금 미국 정치도 그렇고 극단적인 지지자들에 휘둘려서 국가공동체를 위한 고도의 정치적 결단을 가로막는 일은 없어야 된다”며 “자꾸 극단적인 지지층에 둘러싸여서 또는 그들의 의도대로 정치를 하게 되면 지난 몇 년간 우리가 경험했듯이 극단적인 분열의 정치, 또 적대와 증오의 정치를 극복하기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의 주장대로면 이날 나온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는 극단적인 지지자들의 여론이 전체 여론의 54%에 달하는 얘기가 된다.

박 전 의원은 “두 전직 대통령도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한때 대한민국 국민들을 대표했던 일종의 대표 시민들이었고, 그분들을 지지했거나 함께 정치적 정체성을 이루고 있는 분들이 있다”며 “과거 어떤 잘잘못을 계속 따져서 이 문제를 그걸 가지고 공격을 하는 정치를 하게 되면 그 틈이 봉합이 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사과와 반성이 있어야 한다는 민주당 주장에 박 전 의원은 “무릎 꿇고 두 손 들어야 뭘 해 준다는 것은 진정한 통합이 아니다”라며 “상대 진영을 굴복시키려고 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박근혜 이명박 분리사면을 두고 박 전 의원은 “그런 것이야말로 정치적 셈법에 의한, 또 사면을 하는 과정에서 일종의 정치 보복의 성격을 갖고 있다는 걸 스스로 자인할 수 있는 굉장히 위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것이 노무현 대통령 죽음과 연결이 돼 있다고 보고 있다”며 “이명박 대통령은 안 되고 박근혜 대통령은 된다는 식으로 분리접근을 하면 통합의 의미 자체가 별로 없다”고 주장했다.

▲한국갤럽이 실시한 주간 여론조사 중 전직 대통령 사면 찬반 조사결과. 사진=한국갤럽 표 갈무리
▲한국갤럽이 실시한 주간 여론조사 중 전직 대통령 사면 찬반 조사결과. 사진=한국갤럽 표 갈무리

 

한편, 아래는 한국갤럽이 실시한 주간 여론조사의 개요이다.

- 조사기간: 2021년 1월 5~7일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5%(총 통화 6,689명 중 1,001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