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뉴스뜨아] SNS와 포털의 시대 1면 폭설 사진 어떤 의미일까
[뉴스뜨아] SNS와 포털의 시대 1면 폭설 사진 어떤 의미일까
[영상] 대부분 아침신문 1면 폭설 사진, 경향-한겨레는 다른 사진

6일 밤 기습폭설로 퇴근길 교통대란이 일어나자 7일 아침신문 대부분 1면 사진은 폭설에 갇힌 도로 풍경이었다. 하지만 경향신문과 한겨레는 폭설 사진이 아닌 자영업자 관련 사진과 북한 관련 사진이었다. 이미 교통대란이 일어나자마자 온갖 SNS와 포털 사이트에서 먼저 생생한 이미지와 영상을 접한 독자들에게 과연 1면 폭설 사진은 어떤 의미일까? 또 7일 새벽(미국 현지 시간 6일)에 발생한 미 의회 시위대 점거 소식은 한국의 7일 아침 신문에 실릴 수 없는 한계도 짚어봤다. ‘뉴스뜨아’는 매일 아침 독자들이 손으로 확인하는 신문의 영향력이 떨어져 가는 시대 1면 사진 전략에 대한 얘기를 담았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뜨아’는 ‘뜨거운 아메리카노’의 줄임말입니다. 뜨거운 아메리카노를 후~ 불어가며 식히는 사이 차분하게 생각을 정리하듯, 그날의 조간신문 주요 내용이나 쟁점 등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많은 관심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