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종편 등록제’ 발언, 언론계 파장 컸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종편 등록제’ 발언, 언론계 파장 컸다
[미디어 오물오물] 한상혁 방통위원장 종편·보도채널 등록제 검토 발언 해설

지난 16일 한겨레 인터뷰에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종편·보도채널 등에 대해 허가냐 등록이냐도 검토할 시기가 되었다고 본다”고 한 말을 놓고 여러 논란이 예상된다. ‘미디어 오물오물’에선 한 위원장 발언에 대한 언론계 반응을 전하고, 종편·보도채널 등록제의 가능성과 현행 허가제의 한계를 짚었다. 자세한 내용은 ‘오물오물’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미디어 오물오물은 방송통신심의위를 담당하는 박서연 기자와 방통위를 담당하는 정철운 기자가 여러 미디어와 언론 사안을 오물거리며 해설해 주는 프로그램입니다. 미디어 오물오물은 미디어오늘 기사 댓글에 간혹 달리는 미디어오늘을 비꼬는 표현인 ‘미디어오물’에서 따온 말 이기도 합니다. ‘미디어오물’이 되지 않겠다는 미디어오늘의 다짐을 담아 미디어 오물오물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밥통위 2020-12-24 20:07:46
밥통위원장 색희...
...
저런 개만도 못한 색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