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삼성 준법감시위 긍정 여론 ‘작업’ 대체 어떻게 했길래
[영상] 삼성 준법감시위 긍정 여론 ‘작업’ 대체 어떻게 했길래
[미디어 오물오물] 준법감시위 평가, 법조 기자와 산업부 기자 차이 발생한 배경

지난 21일 삼성 측이 이례적으로 미디어오늘 기사를 직접 거론하며 입장을 냈다. 미디어 오물오물에선 관련 기사 취재 과정을 통해 삼성의 입장에 어떤 문제가 있고, 애초 작성된 준법감시위원회 보고서와 최초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로 바뀐 뉴시스 기사의 문제점 등을 살펴봤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 오물오물’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미디어 오물오물은 박서연 기자와 정철운 기자가 여러 미디어와 언론 사안을 오물거리며 해설해 주는 프로그램입니다. 미디어 오물오물은 미디어오늘 기사 댓글에 간혹 달리는 미디어오늘을 비꼬는 표현인 ‘미디어오물’에서 따온 말 이기도 합니다. ‘미디어오물’이 되지 않겠다는 미디어오늘의 다짐을 담아 미디어 오물오물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