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흑백 중계 청와대 ‘하달사항’ 의혹 보도에 정정요청
KBS, 흑백 중계 청와대 ‘하달사항’ 의혹 보도에 정정요청
10일 ‘탄소중립 선언’ 흑백 중계에 “탁현민 왕PD 사건” 등으로 보도…KBS “키사라 청와대와 협의과정 거쳐 중계, 컬러 자막과 컬러 로고 사용”

지난 10일 저녁 KBS 등 6개 방송사를 통해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 비전 선언’이 흑백으로 중계됐는데 이에 KBS가 청와대 측의 일방적 방송 지침에 따랐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앞서 보수성향의 KBS 공영노동조합은 11일 성명을 내고 “탁현민 왕PD 사건”이라며 “KBS의 역할이 인력공급 대행 및 송출업체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KBS공영노동조합의 성명 이후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등이 이런 주장을 전하는 보도를 했다. 12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지면 기사에서도 해당 이슈를 전하고 “탁현민 왕PD 사건”이라 보도했다.

▲12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지면.
▲12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지면.

KBS 측은 이번 대통령 연설에서 KBS가 ‘키사’여서 중계 제작진이 청와대 측 담당자와 협의를 통해 송출한 것이며, 청와대 측에서 ‘하달 지시’를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KBS측은 11일 오후 공식 입장을 통해 “KBS, MBC, SBS 등 국내 방송사들은 삼일절, 광복절 기념식이나 대통령 시정연설 등 주요 행사를 순번에 따라 ‘키사(KEY社)’를 맡아 번갈아가면서 중계하고 있다”며 “이는 중계 인력의 과다투입으로 인한 행사장의 혼란을 막고 진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 비전 선언’ 중계 방송은 KBS가 키사를 맡아 진행했으며, KBS 중계 제작진이 청와대 측 담당자와 여러 차례 협의를 통해 방송 시간과 카메라 위치, 영상 연출, 화면 구성 방법 등 주요 사안을 결정했다”며 “탄소 배출에 대한 경각심을 환기하는 차원에서 일부 영상이 흑백으로 처리된 것도 이와 같은 협의 과정을 거쳐 결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KBS
▲KBS 탄소중계 선언 중계 화면. 

흑백 화면 연출과 관련해 “흑백 화면에 어떠한 컬러 자막이나 로고 삽입 불허” 등 청와대 측으로부터 ‘하달 사항’ 지시가 있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KBS 측은 “실제로 KBS는 흑백 영상이 방송되는 동안 좌상단의 로고(대한민국 탄소중립선언, 더 늦기 전에 2050)를 자체 제작해 ‘컬러’로 내보냈다”며 “우하단의 수화 영상 역시 ‘컬러’로 방송했다”고 밝혔다.

KBS 측은 “이렇게 사실 관계에 부합하지 않은 악의적 의혹 제기와 이를 일방적으로 인용한 보도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하며 바로 잡아줄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만하해도... 2020-12-13 04:57:59
청와대 담당직원이랑 협의했다메? 그것도 여러차례...청와대직원께서 "이렇게 해"라고 하면 "아니 싫어..."라고 하니? 5공 9시 땡뉴스랑 뭐가 달라? 유신에 5공까지 골고루 섞었네...

바람 2020-12-12 16:31:17
본질은 못 보고 꼬투리만 잡는 게 미디어의 역할인가. 이러니 이명박/박근혜가 탄생(언론의 꼬투리 잡기, 이것으로 본질을 가리고 선전/선동)한 것이다. 노무현 정부 때 언론자유지수 최고 31위(현재 42위, 미국 45위)였다. 언론이 가장 자유로웠을 때 왜 이명박/박근혜가 탄생했을까. 답은 지금 검찰 사태(검찰과 언론사주의 매우 부적절한 만남, 검찰/언론집단 이지매가 무서워 상황을 알면서 침묵<일본의 현 상황>, 국민의 목숨을 볼모로 잡았던 의사 집단 의료거부와 동일)를 보면 알 수 있다.

제대로 2020-12-12 10:58:05
수구노조들의 말도 안되는 논리
그걸 받아쓰는 조중동...
참 한심한 수준이라서 입만 아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