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김민식 PD도 신청한 MBC 명예퇴직 확정
김민식 PD도 신청한 MBC 명예퇴직 확정
43명 신청, 12월31일 퇴직… 자녀 대학학자금·건강검진비 지원

MBC가 지난달 12일부터 25일까지 실시한 명예퇴직 접수 결과 43명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MBC는 지난달 30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신청자 한 명을 제외한 42명에 대한 명예퇴직을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퇴직일은 오는 31일이다. 명예퇴직금 지급 예정일은 내년 1월14일.

이번 명예퇴직 대상은 MBC 본사 근속기간과 전 직장 경력 인정기간(경력직의 경우)을 합해 20년 이상인 일반직·전문직 직원이다. 보직자와 잔여정년 1년 이하 직원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 서울 상암동 MBC 사옥.
▲ 서울 상암동 MBC 사옥.

MBC는 법정퇴직금과 별도로 명예퇴직금과 자녀 대학학자금, 건강검진비 등을 추가 지원한다는 조건을 걸었다. 자녀 학자금은 최대 3200만원(학기당 200만원×최대 4년×최대 자녀2명), 건강검진비는 최대 450만원(연간 부부 90만원×최대 5년) 수준이다.

MBC 사내에서는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등 선전으로 2020년 하반기 경영 상황이 나쁘지 않다는 점에서 이번 명예퇴직이 혜택을 볼 수 있는 적기라는 이야기도 있었다. 지상파 방송 시장 위축과 미디어 환경 변화 등도 명예퇴직을 결심케 한 요인으로 꼽힌다.

한편, 2017년 MBC 공정방송 파업을 주도했던 김민식 MBC 드라마 PD가 주변 만류에도 명예퇴직을 신청하고, 확정돼 MBC 사내 분위기는 무거운 상태다. 한 MBC PD는 “MBC 정상화의 상징적 인물”이라며 “본인 뜻이 워낙 강했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