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조선일보 ‘민주노총 집회 후 확진자 급증’ 보도 언론중재위로
조선일보 ‘민주노총 집회 후 확진자 급증’ 보도 언론중재위로
민주노총, 조선일보·월간조선 중재위 조정 신청… 민주노총 “악의적 왜곡보도에 대응”

민주노총이 전국노동자대회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이 이어졌다고 보도한 조선일보와 월간조선을 언론중재위원회에 조정 신청했다.

민주노총은 27일 조선일보·월간조선을 상대로 언론중재위에 정정보도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조정 대상 기사는 조선일보가 지난 18일 온라인에 올린 “민노총 집회 4일 만에 300명 확진...광복절 땐 ‘반사회적’, 이번엔 침묵” 기사와 같은 날 월간조선의 “민노총 대규모 집회 5일 만에 코로나 확진자 400명 돌파한 듯” 기사다. 

이들 기사는 민주노총이 지난 14일 전국노동자대회를 연 지 4일만에 코로나 확진자가 300명 이상으로 증가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월간조선은 “정치권 집계로는 400명 돌파, 노영민 靑 비서실장 논리대로라면 민노총 집회 참석자는 살인자”라는 부제목을 쓰기도 했다. 현재 월간조선 기사는 삭제된 상태다.

▲ 민주노총 노동자대회와 확진자 급증을 엮은 조선일보 기사 갈무리.
▲ 민주노총 노동자대회와 확진자 급증을 엮은 조선일보 기사 갈무리.

 

▲ 월간조선의 관련 기사.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 월간조선의 관련 기사.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민주노총은 노동자대회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의 ‘인과관계’가 있는 것처럼 보도한 점을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는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전국노동자대회는 방역수칙에 따라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개최됐고, 방역당국 관리 감독 하에서 진행됐다”며 “확진자 증가는 민주노총의 전국노동자대회와 아무런 인과관계가 없음에도 조선일보는 이 점을 누락한 채 맥락을 오도하는 보도를 내보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해당 보도 이후 각종 포털 사이트와 SNS에는 민주노총을 비난하는 여론이 폭증했으며 조선일보의 해당 기사는 민주노총을 비난하는 근거가 됐다”며 조정 신청 이유를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이번 언론중재위원회 조정신청을 시작으로 민주노총에 대한 악의적 왜곡 보도에 철저하게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는 입장이다.

전국언론노조 민주언론실천위원회는 지난 19일 논평을 내고 “만약 민주노총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요인이 됐다면 적어도 확진자 동선, n차 감염의 확진 경로 등이 의심 사례로 제시됐어야 한다”며 “하지만 월간조선은 아무런 근거도 없이 위 두 가지 사실의 시간상 선후 관계를 인과 관계로 뒤바꿨다”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짜 적폐 2020-12-03 10:27:24
기사가 언론중재위(언중위)에 간 것만으로 문제있는 기사라고 인정되지 않음. 클럽에 가면 다 성폭행범이라고 말하는 것과 같음. 그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미디어 오늘이 마치 언중위에 간 것이 문제가 있다고 확인된 사실인 것 마냥 뉘앙스를 풍기는 제목을 달고 있는데, 다른 언론을 비평할 자격이 있나? 저게 그렇게 비판하는 조선일보 제목이랑 다른게 뭐임?
특히 언중위는 실제 기사가 문제가 있는 경우보다, 기업 또는 특정단체가 자신들의 비리를 드러낸 기사를 내리기 위해 압박을 시도하는 경우가 더 많음 고소고발보다 몇백배는 쉽고 간단하면서 언론을 귀찮게 할 수 있기 때문. 미디어오늘이야 말로 내로남불 적폐언론인 걸 인증한 셈임.

민주노총은 2020-12-01 00:30:03
이번 기회에
흐지부지 넘기지말고 조선일보를 끝까지 심판하길

근데... 2020-11-30 16:31:08
사실이잖아. 확진자수 보는게 어려워?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