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방역당국 “민주노총 집회 관련 코로나 집단발생 사례 보고 없어”
방역당국 “민주노총 집회 관련 코로나 집단발생 사례 보고 없어”
민주노총 집회와 코로나 확산 엮는 보도에 언론·노동계 반발… 언론노조 “뉴스 가치 없는 감정의 배설”

조선일보·월간조선이 민주노총 노동자대회와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을 무리하게 엮는 보도로 노동·언론계 반발에 부닥친 가운데 방역당국은 19일 미디어오늘에 “아직까지 민주노총과 관련된 집단발생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18일 오후 “민노총 집회 4일 만에 300명 확진… 광복절 땐 ‘반사회적’, 이번엔 침묵”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코로나 신규 확진자 확산이 지난 14일 민주노총 노동자대회에 기인한 걸로 읽히는 기사로 노동계와 언론계 반발을 샀다.

[관련기사 : 민주노총, 조선일보 향해 “상대 가치 못 느꼈는데 응분 대가 각오”]

월간조선도 같은 날 “민노총 대규모 집회 5일 만에 코로나 확진자 400명 돌파한 듯”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정치권에 따르면 18일 18시 기준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412명”이라며 “만약 400명을 돌파했다는 정치권의 주장이 맞는다면 지난 14일 민주노총이 전국 40여 곳에서 1만여 명이 참석한 대규모 집회를 연 지 5일 만에 확진자가 400명을 넘긴 셈”이라고 했다. 그러나 19일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343명이었다.

▲월간조선 18일자 기사 “민노총 대규모 집회 5일 만에 코로나 확진자 400명 돌파한 듯”. 그러나 19일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343명이었다. 사진=월간조선 홈페이지 갈무리.
▲월간조선 18일자 기사 “민노총 대규모 집회 5일 만에 코로나 확진자 400명 돌파한 듯”. 그러나 19일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343명이었다. 사진=월간조선 홈페이지 갈무리.

해당 보도들에는 민주노총 집회가 이번 코로나 확산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근거’가 빠졌다. 그 대신 정부·여당이 보수 기독교 단체들의 광복절 집회 때와 달리 민주노총 집회에는 비난 없이 침묵한다고 지적했다.

전국언론노조 민주언론실천위원회는 19일 성명에서 월간조선 기사를 겨냥해 “민주노총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 요인이 됐다면 적어도 확진자 동선, n차 감염 확진 경로 등이 의심 사례로 제시됐어야 한다”며 “하지만 월간조선은 아무런 근거도 없이 시간상 선후 관계를 인과 관계로 뒤바꿨다”고 비판했다.

언론노조 민실위는 “(월간조선 기사는) 뉴스 가치란 눈 씻고 찾아봐도 없는 감정의 배설”이라며 “뉴스가 아닌 이런 주장은 국민의힘이 지금 정부·여당에 던지는 정치적 공세를 그대로 옮겼을 뿐이다. 아무리 좋게 봐도 이런 기사는 전형적인 악의적 정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도 “조선일보와 월간조선 기사는 도를 넘어섰기에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묻는 절차에 들어간다”며 언론중재위 제소 등 해당 보도들에 대한 대응을 예고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후 ‘14일 민주노총 집회가 코로나 재확산에 미친 영향’을 묻는 미디어오늘 질문에 “아직까지 민주노총과 관련된 집단발생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한상진 민주노총 대변인은 “집회 개최한 지 1주일여, 현재까지 코로나 관련 이상징후는 없지만 잠복기를 감안하면 속단할 순 없다”면서도 “집회 참가자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