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언론보도 징벌적 손해배상제 논란의 모든 것
[영상] 언론보도 징벌적 손해배상제 논란의 모든 것
[미디어 오물오물] (feat) 형사고소 당해봤던 기자 경험썰

이번 미디어 오물오물은 언론보도 징벌적 손해배상제에 관해서 다뤘습니다. 정부 여당의 언론보도 징벌적 손해배상제 추진을 두고 언론계가 많은 우려를 내비치는 상황에서 이 제도를 추진하는 이유와 우려, 실효성 등을 박서연·정철운 기자가 오물거려 봤습니다. (미디어 오물오물은 방송통신심의위를 당담하는 박서연 기자와 방송통신위원회를 담당하는 정철운 기자가 여러 미디어와 언론 사안을 오물거리며 해설해 주는 프로그램입니다. 미디어 오물오물은 미디어오늘 기사 댓글에 간혹 달리는 미디어오늘을 비꼬는 표현인 ‘미디어오물’에서 따온 말 이기도 합니다. ‘미디어오물’이 되지 않겠다는 미디어오늘의 다짐을 담아 미디어 오물오물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 2020-11-11 05:47:21
도둑질 처벌 하자는데 반발하는 사람 = 도둑놈
살인 처벌 하자는데 반발하는 사람 = 살인마
불지르는거 처벌 하자는데 반발하는 사람 = 방화범
무책임한 보도로 사람 죽이는거 처벌하자는데 반발하는 사람 = 기더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