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6개월 영업정지 처분 MBN은 왜 채용공고 냈을까
[영상] 6개월 영업정지 처분 MBN은 왜 채용공고 냈을까
[영상으로 아침신문 솎아보기] 이 민감한 시기에 직원 채용 공고낸 MBN, 태세 전환?

11월 2일 매일경제 1면엔 6개월 영업정지 행정처분을 받은 MBN의 채용공고가 실렸다. 이렇게 행정처분을 받은 직후 MBN이 채용공고를 낸 배경은 무엇일까? 또 이번 영업정지 처분의 원인인 차명 주주 의혹이 불거졌을 때 MBN이 관련 보도를 한 언론을 상대로 한 초강경 대응 엄포를 되돌아봤다. 특히 경제지 중에서 유독 한국경제가 이번 MBN 문제를 관심 있게 다뤄 온 이유도 살폈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봇 2020-11-03 17:45:08
MBN이 백번 잘못했고, 그나마 방통위가 봐준 거라는 데 동의. 엄연한 위법, 벌 받아 마땅. 근데... 국민이 뭔 피해를 봤다는 거지?

바람 2020-11-02 21:14:48
MBN은 9년 동안 국민 공익을 훼손했고, 방통위는 이를 묵인했다. 이는 승인취소가 마땅함에도 같은 언론집단이라는 이유로 방통위는 봐줬다. 아마 조선일보/채널A도 조건부를 계속 달아서 봐줄 것이다. 이러면 누가 방통위와 언론을 신뢰하겠는가. 피해는 국민이 보고, 그대들은 간단하게 사과만 하면 끝인가. 방통위는 재발방지 대책과 종편의 끝없는 법정제재(매년 건수를 조정해 꼼수를 쓴다)와 공익훼손에 대해 대책을 마련하라. 계속 이렇게 봐주기만 한다면, 방통위가 존재할 이유가 없다.